2019-10-10 19:03

초대형유조선 중동-극동 용선료 10만弗 돌파

WS 135까지 치솟아


초대형유조선(VLCC) 시장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용선료가 한 달 새 5배 가량 오르며 10만달러까지 치솟았다.

시장보고서에 따르면 9일자 중동-극동항로 VLCC 운임지수(WS)는 135를 기록했다. 환산 용선료는 13만4000달러에 이른다. 신예선 손익분기점인 3만달러를 4배 이상 웃돈다. 한 달 전의 2만4000달러에서 5.5배(458%) 상승했다. 

지난 7일 27만t(재화중량톤)급 <마란아탈란타)(MARAN ATALANTA)가 중동에서 10월 23~25일 선적해 싱가포르 또는 중국에서 하역하는 조건으로 성약됐다. 

WS는 싱가포르 하역이 115, 극동 하역이 114였다. 환산 용선료는 모두 9만4000달러 선이다. 중동-인도 간 단거리 항로에선 WS 150도 출현했다. 

지난 달 말 미국이 코스코쉬핑탱커다롄 등 중국 선사 6곳을 제재하는 조치를 취한 것을 계기로 현물시장에서 선박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번 제재로 3개 선사의 80척이 운항 중단 상태에 빼졌다. 전 세계 VLCC 선대(700여척) 대비 10% 이상의 선박이 빠진 셈이다. 특히 코스코쉬핑탱커의 선박 30척도 운항을 멈췄다.

중국 건국기념일인 국경절 이후 현지 용선자들이 시장에 참여하면서 강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시장 급등세는 다른 항로로 확대되고 있다. 서아프리카-중국항로에선 WS 115, 일일 환산 용선료 9만2000달러까지 상승했다. 

전날 영국 BP가 이 항로에서 2016년 건조된 26만t급 <도노사>(DONOUSSA)를 WS 102.5, 용선료 8만5000달러에 용선한 것으로 보고됐다. 

미국-극동항로에서는 운임 총액 1200만달러 이상의 고가 계약이 4건 있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ASALUYE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HDASCO 10/29 12/18 Compass Maritime
    TBN-HDASCO 11/05 12/25 Compass Maritime
    TBN-HDASCO 11/12 01/01 Compass Maritime
  • BUSAN CALGARY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Southampton 10/31 11/16 PIL Korea
    Cma Cgm Vela 11/07 11/23 PIL Korea
    TBN-PIL 11/14 11/30 PIL Korea
  • BUSAN EDMON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Southampton 10/31 11/15 PIL Korea
    Cma Cgm Vela 11/07 11/22 PIL Korea
    TBN-PIL 11/14 11/29 PIL Korea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nta Linea 10/27 11/26 ZIM KOREA LTD.
    Tianjin 11/10 12/10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Alfirk 10/24 11/18 ZIM KOREA LTD.
    Westerland 10/25 11/21 Hyopwoon Inter
    Yangming Ultimate 10/29 11/20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