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6:47

中 후둥중화조선, 세계 최대 2만5000TEU급 컨선 개발

DNV GL서 기본인증서 받아


중국 후둥중화조선이 2만5000TEU급 컨테이너선 건조 기술력을 노르웨이·독일선급(DNV GL)으로부터 인정받았다.

DNV GL은 지난 5일 제20기 중국국제해사전시회에서 후둥중화조선이 개발에 참여 중인 세계 최대 2만5000TEU급 컨테이너선에 AIP(기본승인) 증서를 발급했다고 밝혔다.

액화천연가스(LNG) 연료를 쓰는 새로운 선박은 길이 432.5m, 폭 63.6m, 깊이 33.7m로 최대 2만5600TEU를 적재할 수 있다.

이 선박은 최대 장점은 후둥중화가 자체 개발한 B형 연료창으로, 총 용적이 2만입방미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형 탱크는 독립적인 자립형 인클로저시스템으로 건조기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다. 또한 B형 탱크 뒷면에 단독 격벽을 설치할 수 있고 멤브레인시스템과 비교해 임의적 연료 충전 수준 요구를 맞추는 데 제한이 없어 선체공간 이용을 최대화할 수 있다.

후둥중화는 이중연료엔진을 탑재하는 초대형 컨테이너선 건조에 이미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

이 조선사는 올해 9월 CMA CGM의 세계 첫 번째 LNG연료추진 2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진수한 바 있다. 또한 재작년 중국 장난조선과 손을 잡고, CMA CGM으로부터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9척을 수주한 바 있다. 5척은 후둥중화에서, 4척은 장난조선에서 각각 건조가 완료됐다. 

다만 중국 조선업계의 기대와는 달리 글로벌 컨테이너선사들은 초대형선 도입에 별다른 관심을 나타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9월 코스코쉬핑홀딩스의 부동사장 겸 집행동사인 왕해민은 2019년 중기 실적보고를 통해 “코스코쉬핑홀딩스는 2만5000TEU급 선박 건조를 고려하거나 연구한 바도 없으며, 현 단계에서는 건조가 불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 1위 해운사인 머스크 역시 2만5000TEU급 컨테이너선을 주문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쇠렌 스코 CEO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세계적 규모의 소수 항만에만 배치할 수 있는 데다 수요도 이미 포화 상황”이라며 “업계의 많은 인사들이 동의하듯이 추가 신조보다는 현 보유선박의 소석률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 상하이=박노언 통신원 nounpark@hanmail.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RIEST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CMA CGM 01/26 02/24 CMA CGM Korea
    Maersk Horsburgh 01/27 03/03 MSC Korea
    Ever Strong 02/02 03/02 CMA CGM Korea
  • BUSAN SUBIC BAY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ve 02/07 02/19 Evergreen
  • BUSA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ian Link 01/22 01/26 Dong Young
    Kmtc Tianjin 01/22 01/27 KMTC
    Haian Link 01/22 01/27 Pan Con
  • INCHEON SUBI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 Palace 01/31 02/12 Sea-Trans
  • BUSAN SUBI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Tianjin 01/22 02/07 Sinotrans Korea
    Kmtc Hochiminh 01/29 02/14 Sinotran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