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09:39

대만 에버그린, 중국에 첫 신조 발주

장난조선과 2500TEU급 컨선 4척 계약



대만 선사 에버그린마린코퍼레이션(EMC)은 2500TEU급 컨테이너선 4척을 중국선박공업그룹(CSSC) 자회사인 장난조선에 발주했다. 지난해 12월28일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에버그린이 중국 조선에 신조 발주한 것은 처음이다. 이 선사는 지금까지 자사 보유 신조선을 일본과 대만 조선소에서 건조해 왔다.

에버그린은 발주금액이나 준공시기를 밝히지 않은 가운데 시장에선 2021년에 인도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조선은 스크러버(배기가스 세정장치)를 장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버그린은 스크러버를 2020년부터 시행되는 황산화물(SOx) 규제의 대응책으로 설정했다.

대만선사는 현재 선대 개편을 추진 중이다. G클래스라 불리는 2만TEU급 이상 선박 8척을 작년 9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받고 있다. 1만2000TEU급 컨테이너선도 삼성중공업과 일본 이마바리조선에서 8척 12척씩 나눠 짓는다.

아시아역내항로용 중소형 선박의 경우 작년 8월 선주사와 제휴해 2500TEU급 14척, 1800TEU급 24척을 신조한 뒤 용선하는 계획을 밝혔다. 이 가운데 1800TEU급은 일본 상사와 선주로부터 용선할 예정으로, 이마바리조선 현대미포조선 외 중국의 쓰네이시집단(저우산)조선 양자강선업 등에서 분산 정비한다. 2500TEU급 선박 신조 일정은 현재까지 알려진 게 없다. 이번 신조 발주로 당초 계획보다 규모가 후퇴했다는 의견도 나온다.

에버그린이 B클래스라고 부르는 2800TEU급 선박은 총 20척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이마바리조선과 대만 중국조선공사(CSBC)에서 건조한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ocl Egypt 01/22 02/15 APL Korea
    Oocl Egypt 01/22 02/16 HMM
    Hyundai Hope 01/24 02/17 ONE KOREA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82 01/20 02/01 Wan hai
    Bellatrix I 01/21 01/30 Wan hai
    Apl Atlanta 01/22 02/01 T.S. Line Ltd
  • BUSAN LAEM CHAB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82 01/20 02/03 Wan hai
    Wan Hai 213 01/20 02/06 Wan hai
    Kmtc Penang 01/21 01/30 HMM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nulani 01/20 01/29 Doowoo
    Kmtc Penang 01/21 01/23 KMTC
    Apl Atlanta 01/22 01/24 T.S. Line Ltd
  • GWANGYANG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Lavender 01/22 01/25 Dong Young
    Sunny Lavender 01/23 01/27 Namsung
    Vita N 01/24 01/26 H.S.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