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17:24

조선해양 발전협의회 출범…회장에 서울대 신종계 교수

산업생태계 재건과 발전방안 마련 통해 업계 동반성장 목표


조선업 생태계 재건과 발전방안을 마련하는 ‘조선해양산업 발전협의회’가 공식 출범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KOSHIPA)는 27일 서울 엘타워에서 ‘조선해양산업 발전협의회’ 창립식을 개최했다.

이번 창립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을 비롯, 이성근 한국조선해양플랜협회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대우조선해양 최용석 전무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으며, 서울대학교 조선해양공학과 신종계 교수가 협의회장을 맡았다.

협의회는 조선해양플랜트협회를 중심으로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와 함께 실질적인 이행계획 수립을 위한 기술경쟁력분과와 인프라경쟁력 분과 등 두 개의 분과위원회로 구성돼 있다. 협의회 활동은 조선사, 기자재업체, 협력사 간 상생발전을 통한 국내산업 생태계 재건 및 미래 발전방안의 실질적 이행방안 마련에 초점을 두고 지속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기술경쟁력 분과위원회는 조선업계의 미래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야드 기반기술 개발, 스마트십 표준 플랫폼 정립과 대형조선소와 중소조선소 간의 기술협력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인프라경쟁력 분과위원회는 조선사와 기자재업계 및 협력사간 상생협력을 위한 거래절차 개선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업은행은 지난 3월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 계약을 체결하며 발표한 공동 발표문에 조선산업의 생태계 복원을 위해 학계와 산업계, 정부가 참여하는 한국조선산업 발전협의체 구성 추진을 약속한 바 있다.

정부 역시 지난 4월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 보완대책’을 통해 조선산업 생태계 재건을 위해 협의회에서 논의되는 기술지원, 거래관계 개선 등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협조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번 창립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발전협의회를 통해 산업 생태계의 근간인 중소 조선 및 기자재업체의 경영환경이 개선되고 치열한 시장환경속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 발굴이 이루어지길 기대하며, 정부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종계 협의회장은 “협의회를 통해 미래 친환경, 스마트 선박의 핵심기술개발과 애로기술 공유, 기자재 및 협력업체와의 거래 투명성 확보 및 관계 개선 등의 실질적 이행이 가능한 분야를 먼저 발굴하겠다”며 향후 운영방향을 밝혔다.

협의회는 주요 현안에 대한 중점 논의를 통해 내년 초까지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이후 가시적인 효과를 위한 구체적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KOB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Jakarta 07/19 07/22 Namsung
    Heung-a Jakarta 07/19 07/22 Pan Ocean
    Heung-a Jakarta 07/19 07/22 Sinokor
  • PYEONGTAEK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cific Carrier 07/19 07/21 Dong Young
    Pacific Carrier 07/19 07/21 Doowoo
    Pacific Carrier 07/19 07/21 Sinokor
  • PYEONGTAEK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cific Carrier 07/19 07/21 Dong Young
    Pacific Carrier 07/19 07/21 Doowoo
    Pacific Carrier 07/19 07/21 Sinokor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Shidao 07/18 07/25 SITC
    Wan Hai 263 07/18 07/26 Wan hai
    Moonchild 07/19 07/24 CK Line
  • BUSAN MONTEVIDE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ol Beauty 07/21 09/02 ONE KOREA
    San Vicente 07/24 09/10 ONE KOREA
    San Vicente 07/24 09/10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