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08 09:18:38.0

국토부, 도시첨단물류단지 조성한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대 대비, 경쟁력 강화 및 청년일자리 창출
국토교통부는 모바일 쇼핑,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새로운 유통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도시첨단물류단지(e-Logis Town)를 조성해 ICT 산업과 연계된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일 대통령 주재 제 3차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물류인프라 규제개혁방안’을 발표했다.

최근 글로벌 전자상거래시장(e-Market)이 가파른 성장추세이며 경쟁도 심화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은 첨단물류인프라를 기반으로 산업간 융합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우리도 대응이 필요한 실정이다.

또 최근 모바일 쇼핑, SNS 등 새로운 유통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소량·다빈도의 B2C(기업-소비자간) 물류시장이 급성장 추세이나, 이를 처리할 수 있는 도시물류인프라가 부족해 불법, 영세시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도시첨단물류단지(e-Logis Town)를 조성해 생활물류 인프라부터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도시첨단물류단지는 사물인터넷, 로봇산업과 연계된다. 사물인터넷은 부산, 로봇산업은 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가 주도하고 있어 이 두 지역이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상황이다.

국토교통부가 이날 보고한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물류인프라 규제개혁방안’에 따르면 도시첨단물류단지를 추진하되 노후한 일반물류터미널(전국 34개), 유통업무시설(124개) 등의 도시규제를 완화해 활용한다.

도시에 입지해 있고 기능 개선이 필요한 시설들로 단지지정 시 입지규제와 업종규제를 완화해 고밀도 복합개발을 할 예정이다. 물류시설은 택배분류시설, 소형화물 반일배송 지원시설, 신선식품 보관시설 등 공간 대비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곳으로 보관보다는 환적 중심으로 기능한다.

대상부지는 입지여건, 수요 등을 감안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친 후 전국 5곳을 시범 단지로 추진한다. 다음 달 물류시설개발종합계획에 반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물류부문은 운송거리 단축으로 인해 연 2000억원 이상의 물류비 절감 효과가 기대되고, 반일배송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라며 “유통부문은 물류망 확충에 따른 유통망 다양화로 직거래 비중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배종완 기자 jwbae@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