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9 09:36:31.0

서울시, 지하철·버스요금 150~200원 인상

어린이와 청소년은 현행 요금 유지
서울시 지하철과 버스 요금이 이달 27일부터 일제히 오른다.

서울시는 지난 18일 물가대책심의위원회에서 대중교통 요금 인상안이 통과됨에 따라 지하철과 버스의 27일 첫차부터 요금을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울시의 대중교통 요금 인상은 2012년 2월 이후 3년여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성인 기준 지하철 기본요금은 1050원에서 1250원으로, 간·지선 요금은 1050원에서 1200원으로 인상되며 심야버스 요금은 1850원에서 2150원으로, 광역버스 요금은 1850원에서 2300원으로 오른다.

한편 마을버스 요금은 750원에서 900원으로 오른다.

인상은 성인 요금에만 적용되며 어린이와 청소년 요금은 현행 각각 720원, 450원으로 동결된다.

또 오전 6시30분 이전 교통카드로 탑승시 기본요금을 20% 할인해주는 '조조할인'이 도입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빠른 시일내에 행정적인 절차와 요금 정산 시스템 정비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배종완 기자 jwbae@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