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1-13 08:57:36.0

한진, 美 블랙프라이데이 앞두고 인력 확충

전년 동기 대비 물동량 2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

종합물류기업 한진은 미국 최대 세일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를 앞두고 비상운영체제에 돌입한다고 13일 밝혔다.
 
한진의 해외 배송대행서비스 이하넥스는 블랙프라이데이 상품이 본격적으로 유입되는 오는 16일을 시작으로 크리스마스 및 연말, 연시 물량증가를 감안해 1월 31일까지 비상운영체제를 유지한다. 이를 위해 해외 지점을 비롯하여 국내 통관 및 배송전담 인력 충원과 함께 본사에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급증하는 물량 증가에도 원할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이하넥스는 최근 회원수 증가로 지난해 블랙프라이데이 대비 2배 이상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미국 포틀랜드 및 로스앤젤레스 등 각 지점 물류센터의 운영인력 확보와 함께 본사 담당자가 직접 파견되어 시설 및 장비 등을 대상으로 세밀한 정비와 보완도 완료했다. 
 
특히 지난해 개장 이후 1년만에 약 60%의 물량증가를 기록한 한진의 미국 포틀랜드 물류센터는 현지 상품에 대한 판매세가 없어 해외쇼핑 고객에게 배송대행 지역으로 인기 있는 주요 거점이다. 이에 따라 한진은 국제특송 운임을 결정하는 자동 중량계측기 및 동력 컨베이어 벨트 라인을 확충하여 적체구간 최소화 및 작업 효율성 강화 등 물류센터 자동화를 통해 급격한 물량증가에 대비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한진 이하넥스는 IBK VISA 카드와 제휴를 통해 운송료 70% 할인 혜택을 마련하고 있으며, 하나 VISA카드 무료배송 이벤트, 신한 VISA 카드 $1 고정배송비 혜택 등 블랙프라이데이를 맞는 해외쇼핑 고객을 위해 다양한 혜택을 마련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이하넥스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진 관계자는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 중심의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고 있다”며 “한진만의 글로벌 물류노하우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배송대행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진은 최근 증가하는 이하넥스 이용고객의 안전하고 편리한 해외쇼핑을 위해 전문 보험사 제휴를 통한 서비스 클레임(Claim) 보상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고객의 해외 쇼핑몰 구매상품이 이하넥스 물류센터에 입고된 이후, 국제특송 등의 배송과정에서 클레임이 발생할 경우 최대 500만원까지 100% 보상받을 수 있으며, 클레임 접수 이후 4일 이내 신속하게 보상절차가 완료된다. 해외쇼핑 고객의 구매 추이를 지속적으로 파악하여 최대 보상금액 상향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김동민 기자 dmkim@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