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8 17:31:28.0

CJ대한통운, 말聯 물류기업 '센추리로지스틱스' 인수

자회사 CJ대한통운 아시아 법인 통해 지분 31.4% 취득

CJ대한통운이 말레이시아 종합물류기업 센추리로지스틱스를 인수했다. 

CJ대한통운은 8일 자회사 CJ대한통운 아시아법인을 통해 센추리로지지스틱스 지분 31.4%를 471억원에 인수, 1대 주주로 올라섰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말레이시아법인과 센추리로지스틱스가 통합하면, 말레이시아 종합물류기업 1위로 거듭난다. 센추리로지스틱스는 1970년 설립된 종합물류기업으로 계약물류(CL), 국제물류, 조달물류 등 물류사업 전반을 전개한다. 지난해 매출액은 약 866억원 규모이며, 할랄(Halal) 물류가 가능한 기업으로 꼽힌다. 
 
또한 말레이시아 각지에 총 면적 18만8100㎡(5만7000평) 규모의 대규모 물류센터 8개와 6백여대의 화물차량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국 수배송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인접국가인 싱가포르, 태국 등과 국경간 운송 역량도 보유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 5대 항만 중 3곳에 사업 거점을 확보하고 액체 화물 해상물류사업도 벌이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인수를 통해 말레이시아 물류사업 역량 강화는 물론, 범 인도차이나 반도 물류 네트워크 조기 구축과 동남아시아 물류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일단 말레이시아 지역의 기존 CJ대한통운과 센추리로지스틱스 간 물류사업 거점 공유를 통한 말레이시아 전국적 네트워크 확보 및 상호보완 효과를 통한 신규수주 확대, 크로스 셀링(Cross-Selling) 등으로 매출 및 고객층 확대가 기대된다.
 
말레이시아는 현재 전자상거래 시장 성장의 초기단계로, 국내 1위인 CJ대한통운의 택배사업 노하우 및 운영역량과 센추리로지스틱스가 갖춘 전국 네트워크, 인프라를 통해 현지 택배사업 확대 및 조기 안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CJ대한통운 측은 자사가 보유한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Solution) 역량을 바탕으로 한 첨단 융복합 기술과 엔지니어링, 컨설팅 기법을 센추리로지스틱스의 사업에 적용, 첨단화함으로써 다국적 대형 제조 기업 등에 대한 영업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CJ제일제당 등 할랄푸드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계열사와의 시너지 창출 가능성도 시사했다. CJ제일제당은 할랄 인증을 취득한 식품을 말레이시아와 싱가폴 등에 수출하고 있다.
  
CJ대한통운 박근태 대표이사는 “말레이시아 물류산업의 발전과 글로벌화에 기여함으로써 문화에서 경제로 한류의 영역을 더욱 넓히고 진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현재 전세계 23개국에 104개 거점을,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총 8개 국가에 22개 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 글로벌 TOP 5 물류기업’을 목표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와 신성장동력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중국 최대 냉동냉장 물류기업인 CJ로킨을 인수하고 최근 중국 3대 종합 가전업체인 TCL과 물류합작법인인 CJ스피덱스를 설립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 김동민 기자 dmkim@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