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9 09:08:22.0

베이징-하얼빈 잇는 고속철 2019년 개통

중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랴오닝, 헤이룽장 등 중국 동북 지역의 주요 도시와 베이징을 4시간만에 잇는 고속철도가 오는 2019년 개통된다.

관영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철도부문은 현재 건설 중인 베이징-선양 고속철의 궤도설치 작업을 내년 9월 까지 마무리지은 후 오는 2019년 정식 개통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베이징-선양 고속철이 개통되면 중국 동북지역이 전면적인 고속철 시대로 접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총길이 698km의 베이징-선양 고속철은 운행시속 350km로 설계돼 기존의 5시간 가량 걸렸던 고속철 운행시간을 2시간반으로 대폭 단축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해당 고속철은 하얼빈-다롄 고속철과도 연결돼 베이징에서 하얼빈 까지의 고속철 운행시간도 4시간반분으로 단축될 예장이다.

중국 동북지역은 지난 2012년 이후 하얼빈-다롄 고속철을 비롯해 판진-잉커우, 선양-단동, 단동-다롄 등 고속철도 네트워크를 잇따라 구축해왔다.

현지 언론은 “베이징-선양 고속철이 개통되면 랴오닝성의 14개 주요 도시가 고속철로 연결된다”며 “이에 따라 랴오닝성은 선양을 중심으로 2시간 경제권이 형성되고, 성내 주요 도시와 베이징 간에도 4시간 경제권이 형성될 것이라고 전했다.


 

< 상하이=박노언 통신원 nounpark@hanmail.net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