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8 18:09:53.0

동명大 오거돈 총장, 아시아 물류협력기구 창설 제안


세계해양의 날 기념 국제세미나(IMO World Maritime Day Parallel Event 2016)에서 동명대 오거돈 총장이 아시아 물류협력기구의 창설을 제안했다.

오거돈 총장은 터키 이스탄불에서 지난 5일 개최된 이 세미나에서 ‘항만의 경쟁과 협력(Should the ports compete or cooperate?)’이라는 제목의 주제발표를 통해, 항만은 미래의 공동 성장을 위해 상호 경쟁하고 협력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오 총장은 글로벌 공급사슬 관리체계가 정착되고 국제해사기구(IMO)를 중심으로 해운 및 항만의 환경기준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물류통합시장의 형성과 해운 및 항만의 환경문제를 공동으로 협의하고 추진할 수 있는 아시아 물류협력기구의 설립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의 배경에는 아시아 항만들이 협력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호 경쟁논리에 치우쳐 보다 효율적인 역내 물류시스템의 구축과 친환경 항만 및 물류 정책의 개발 등을 논의할 계기도 마련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지적되었다.

이미 유럽연합은 역내 물류통합시장을 형성하고 공동의 해운·항만 환경정책의 개발 및 추진을 통해 물류시장의 성장과 친환경 물류체계 구축에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점도 이번 주장의 중요한 근거가 되고 있다.

오거돈 총장은 해수부장관으로 재직하던 2005년, 한·중·일 물류공동시장 형성을 위한 한중일 물류협력방안을 제안하고 이를 계기로 한중일 물류장관회의를 성사시킨 바 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오거돈 총장은 국제해사기구(IMO)와 공동으로 아시아 국가들이 공동으로 물류분야에서 상호 경쟁하고 상호 협력하는 대화와 정책의 장(場)을 만들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오거돈 총장의 아시아 물류협력기구 창설 제안은 세계해양의 날 기념 국제세미나에서 국제해사기구(IMO)를 비롯한 각국 대표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특히, 개최국인 터키는 한국과의 해운 및 항만 분야 협력에 큰 관심을 가졌다.

세계해양의 날 기념 국제세미나는 11월 4일부터 6일까지 터키 이스탄불에서 개최되었으며 임기택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 주요국 정부 대표 및 세계 해양분야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가했다.

 

< 배종완 기자 jwbae@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