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5 17:49:17.0

하나로TNS, 박성곤 대표이사 취임

사업영역 확장과 다양화 초점



지난 4일 하나로TNS가 박성곤 신임 대표이사 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번 개최된 이·취임식에는 정연돈 전 대표이사와 임원진이 참석했다.
 
신임 박성곤 대표이사는 하나로TNS의 창립과 함께 약 22년간 회사의 성장을 견인해 왔다. 박 대표는 특유의 추진력으로 하나로TNS의 사업 영역 확장과 다양화를 추진하고 있다.
 
박 대표는 “지난 7년 동안 탁월한 지도력으로 매년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온 정연돈 전 대표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이제 청년의 나이가 된 하나로TNS에 미래를 향한 중요한 시점이 다가온 만큼 끊임없이 도전하며 기존의 업무환경을 더욱 개선하고 효율화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올해를 하나로TNS의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원년으로 삼고 몇 가지 중요사항에 대해 강조했다. 우선 고객이 없으면 우리 하나로도 존재할 수 없으며 물류전문성 강화를 통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 안으로는 임직원이 인정하는 최고의 직장을 구현하고자 했다. 박 대표는 새로운 사업 창출을 위한 신사업, 신시장 개척과 지속적인 인프라 투자를 추진하고 운영의 효율화와 내실화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국제 회계기준에 의한 투명한 회계 관리도 주문했다.
 
아울러 4차산업혁명의 인공지능 IOT 빅데이터 물류자동화 스마트물류와 같은 미래 신기술의 도입을 통해 물류선진화를 일궈내는 도전적인 마음가짐을 갖자고 당부했다.
 
이러한 다짐을 통해 박 대표는 “미래 불확실성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한 번 더 도약하는 하나로TNS를 함께 만들어가자“ 고 취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하나로TNS는 종합물류 기업으로 1999년 창립해 국내를 넘어 해외 5개 권역 97개의 거점을 확보했다. 확보한 거점을 기반으로 하나로TNS는 항공 해상포워딩 운송 보관 전자상거래 유통물류 등 물류사업 다양화에 힘쓰고 있다.
 

< 박재형 기자 jhpark@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