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31 09:13:27.0

무빙, 전기 이륜차로 배달한다

안정성과 주행 성능 탑재한 ‘이쿠터’ 모델로 전기 이륜차 공급 확대

▲ 이상명 무빙 대표(가운데)와 김용효(왼쪽), 최민현 지우종합상사 공동대표





e-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스타트업 무빙과 이륜차 수입·제조 업체 지우종합상사가 친환경 e-모빌리티 확산을 위해 손을 잡았다.
 
친환경 이륜차 공유 플랫폼을 운영하는 신생기업 무빙은 배달대행 분야에 e-모빌리티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우종합상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친환경 전기 이륜차가 국내 라스트마일 생태계에 안착할 수 있도록 실증·구축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전기 이륜차 모델 ‘이쿠터’의 공식수입업체 지우종합상사는 무빙과의 기술 교류를 바탕으로 국내 라스트마일 시장에 친환경 바이크 공급을 시작한다. 이쿠터 E2 모델은 300만번의 테스트를 거친 차체와 고품질의 충격완화 장치, 주행 효율이 뛰어난 중앙구동식 모터를 사용해 안정성과 성능 면에서 배달대행 라이더들에게 최적화된 전기 이륜차로 꼽힌다. 지난해 환경부로부터 보조금 지원 대상 모델로 인증받기도 했다.
 
이륜차 공유·구독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무빙은 전국 주요 거점에 e-모빌리티용 공유 배터리 충전시스템(BSS)을 설치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인프라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번 협약에 따라 새로 출시될 이쿠터는 앞으로 무빙 BSS를 이용해 배터리를 손쉽게 교체할 수 있게 돼 운행 편의성이 크게 높아진다.
 
무빙은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경쟁력을 갖춘 모빌리티 업체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이상명 무빙 대표는 “지우종합상사와 같은 비전 있는 모빌리티 업체와의 협력은 앞으로 무빙이 주도할 BSS 기반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효 지우종합상사 공동대표는 “혁신적인 무빙 플랫폼과 이쿠터의 섬세한 기술력을 결합해 수준 높은 친환경 라스트마일 인프라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박재형 기자 jhpark@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