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6 18:00:39.0

무빙, 알톤스포츠와 친환경 배송 수단 확대 MOU 체결

전기 자전거 국내 라스트마일 시장 확산 시킬 것
▲왼쪽부터 무빙 전창국 COO, 알톤스포츠 김정균 부문장
 



친환경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스타트업 ‘무빙’이 친환경 배송 수단을 확대하는 등 e-모빌리티 생태계 인프라를 다진다. 무빙은 알톤스포츠와 ‘친환경 배송 수단 확대를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무빙과 자전거 전문 기업 ‘알톤스포츠’는 ‘무빙’의 공유 배터리 충전시스템(BSS)향 배달용 전기 자전거를 공동 개발하며, 개발된 전기 자전거가 국내 라스트마일 시장에서 확산될 수 있도록 실증·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명 무빙 대표는 “국내 라스트마일 시장이 더 성장하려면 배송 수단에 대한 접근성을 낮춰야 한다. 이를 위해 다양한 모빌리티 플레이어와의 협업을 이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지속 가능한 시장을 형성하기 위해 친환경 인프라 구축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알톤스포츠 김정균 부문장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플랫폼 배달시장에, 누구나 이용 가능하고 보다 안전한 모빌리티 공급을 위해 힘쓰겠다"라며 "배달시장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이동수단을 검토 및 개발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무빙은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해 경쟁력 있는 모빌리티 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전기 이륜차 모델 ‘이쿠터’의 공식수입업체 지우종합상사와 업무협약을 체결, BSS향 친환경 바이크를 국내 라스트마일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 박재형 기자 jhpark@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