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10:53:19.0

캠코, 플랫폼 운송업 종사자 보험 부담 줄인다

‘우체국 나르미 안전보험’ 상품으로 전액 지원해




캠코는 지난 29일 강남구 도곡동 소재 캠코양재타워에서 캠코 채무자 중 플랫폼 운송업 종사자에 대한 교통상해보험 무료가입지원을 위해 서울지방우정청 등과 영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플랫폼 운송업 종사자에는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일감을 받아 초단기 노동을 수행하는 특수고용직형태의 대리운전 화물운송 배달대행 종사자가 포함된다. 그 수는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약 20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협약체결에는 캠코 신흥식 부사장과 더불어 서울지방우정청 정성환 청장, 신한캐피탈 박상철 부사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진곤 사무처장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고용・소득이 불안정하고 사회보험 가입률이 낮은 플랫폼 운송업 종사자에게 교통상해보험 무료가입을 지원함으로써 고용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단초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을 통해 캠코는 지원 대상자를 추천하고 서울지방우정청은 신한캐피탈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 기부금 50%와 우체국보험 공익재원 50%를 더해 보험료 전액을 지원한다.
 
지원되는 상품은 ‘우체국 나르미 안전보험’으로 교통재해 사망(3천만원), 장해(5백만원), 중환자실입원, 중대수술 등을 1년 동안 보장하는 교통상해보험이다.
 
지원대상은 캠코 채무자 중 수도권 거주 플랫폼 운송업 종사자 약 1000명이며 오는 8월2일 월요일부터 캠코 고객지원센터(1588-3570) 또는 서울중앙우체국 보험팀(02-6450-1261, 1262)을 통해 선착순 접수를 받는다.
 
신흥식 캠코 부사장은 “고용안전 사각에 있는 플랫폼 운송업 종사자 지원 확대를 기대하며 이번 협약에 동참하게 됐다”며 “캠코는 앞으로도 금융취약계층 지원과 함께 꾸준히 상생․협력의 가치를 실천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박재형 기자 jhpark@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