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6 17:43:25.0

한국도로공사-아세테크, 김천 스마트 물류사업 협력한다





한국도로공사와 물류 자동화 ICT기업 아세테크가 김천 스마트 물류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경상북도 김천시에 위치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스마트 물류센터 운영사업 협약’이 체결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도로공사 이창봉 혁신성장본부장을 비롯한 한국도로공사 물류담당자들과 뉴통 컨소시엄(뉴통 아세테크 이트렁크)담당자들이 모여 이 사업에 대한 최종 협상과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사업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정부가 주관하는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김천시가 제공하는 1만1250㎡부지에 한국도로공사가 스마트 물류센터를 건설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에게는 안정적인 비즈니스 환경(운영기간 20년~30년)을, 기술개발 업체에게는 물류기술 테스트베드를 제공함으로써 첨단 물류산업의 기반을 조성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금번 협약을 체결한 뉴통 컨소시엄은 스마트 물류센터 운영의 노하우와 성장 가능성을 보유한 물류센터 운영사(뉴통 이트렁크)와 스마트 물류센터에 자동경로차량(AGV), 자동창고(AS/RS), 물류창고관리시스템(WMS) 등 첨단 물류 기술을 접목시킬 수 있는 아세테크로 구성되어 스마트 물류설비 설치와 운영, 기술개발 업체에 테스트베드를 제공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협약식에서 한국도로공사 이창봉 혁신성장본부장은 "이번 스마트 물류센터 운영사업이 스마트 물류기술 상용화와 국산화를 촉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국가 물류기술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통 김석운 대표는 "정부의 혁신도시 활성화 사업의 대표운영사로 선정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우리나라 스마트 물류산업 발전을 위해 창업기업으로서 창의성과 도전정신으로 사업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세테크 주두식 대표는 "이번 남부권 스마트 물류 거점도시 육성사업의 스마트 물류센터를 첨단 물류기술이 집약된 ‘한국형 스마트 물류센터’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 박재형 기자 jhpark@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