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09:31

상장 앞둔 태웅로직스, 공익변호사단체에 후원금 전달

공익변호사 활동에 활용


종합물류기업 태웅로직스가 공익변호사단체인 사단법인 두루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태웅로직스는 지난 3일 서울 서대문에 위치한 사단법인 두루 사무실에서 1000만원의 금액을 후원하는 약정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태웅로직스의 후원금은 공익변호사들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활용될 예정이다.

한재동 태웅로직스 대표이사는 “세상을 두루 살피고, 사람을 널리 이롭게 한다는 두루의 기본 정신에 공감해 후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인권이 존중받는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웅로직스는 1996년 설립된 이래 복합 운송, 프로젝트 운송, CIS(독립국가연합) 지역 운송 등 복합물류운송을 수행해 온 회사로, 오는 10일 코스닥 시장 상장을 앞두고 있다. 

설립 후 지금까지 세종문화회관 세종꿈나무오케스트라 국악단 지원, 한국범죄피해자중앙센터 지원, 코리아 청소년 합창단 후원 등 꾸준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해 왔다. 

한편 사단법인 두루는 현재 8명의 공익변호사가 상근하며 법률전문성을 바탕으로 장애인권, 아동·청소년 인권, 사회적 경제, 국제인권 등의 분야에서 공익소송, 자문과 법률상담, 법률교육, 제도개선 운동, 국제연대활동 등 다양한 공익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비영리전업 공익변호사 단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ocl Taipei 09/24 10/05 CMA CGM Korea
    Hyundai Mars 09/28 10/09 Tongjin
    Maersk Altair 09/30 10/12 SM LINE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ocl Taipei 09/24 10/05 CMA CGM Korea
    Hyundai Mars 09/28 10/09 Tongjin
    Maersk Altair 09/30 10/12 SM LINE
  • INCHEO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Aube 09/23 09/28 Heung-A
    Hsl Aqua 09/23 09/29 Dongjin
    Green Ocean 09/23 09/30 CK Line
  • INCHEO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rship Aquila 09/23 10/01 KMTC
    Kmtc Pohang 09/23 10/02 KMTC
    Sitc Hanshin 09/23 10/03 SITC
  • INCHEO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9/24 10/02 Sinokor
    Sunny Camellia 09/25 10/02 Pan Ocean
    Sunny Camellia 09/25 10/04 KM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