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10:25

韓-중국 산둥성 복합운송 물동량 증대 기대

한중 주요기관간 MOU 체결


앞으로 우리나라와 중국 산둥성을 오가는 복합운송 물동량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항만공사(IPA)는 3일 서울 하얏트호텔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산둥성항만그룹 등 총 7개 기관이 모여 높은 효율의 한중 일괄 물류서비스 제공과 종합적 인프라 공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IPA를 비롯해 부산항만공사, CJ대한통운, 한진, 산둥성 항만집단유한공사, 산둥해양그룹, 산둥고속그룹(이상 중국) 총 7개 기관이 참여했다.

기관들은 최근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 따른 물동량 증가세 둔화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산둥성간 원활한 업무처리를 통한 물동량 증대가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자간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게 됐다.

산둥성 항만집단유한공사는 산둥성 산하 국유기업으로 칭다오항, 옌타이항, 웨이하이항을 비롯해 총 18개의 항만을 거느리고 있으며, 이들 항만에서 처리한 물동량은 연간 2800만TEU에 달한다. 

산둥성해양그룹과 산둥성고속그룹 역시 산둥성 산하의 국유기업으로 각각 내륙항만개발 및 운영관리·해양에너지와 교통인프라 투자를 주요 사업범위로 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중국-유럽 간 화물열차(제로호)를 활용한 협력 추진 ▲정기선 서비스 증편을 통한 해운-철송 및 환적 물동량 증대 ▲물류프로세스, 전자상거래, 여객, 관광 등 다양한 사업에 대한 협력 강화 등에서 힘을 모을 예정이다.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산둥성을 기점으로 인천항의 대중 교역을 확대하는 기회로 삼겠다”라며 “인천항-중국 산둥성 양 지역 간 물류 운송시간 및 비용 절감, 운송 품질 향상 등 물류환경 개선을 통해 인천항의 對중국 복합운송 물동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Era 09/22 09/24 ONE KOREA
    Hakata Voyager 09/23 09/25 Sinokor
    Sunny Oak 09/24 09/27 KMTC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Kortia 09/27 10/27 ZIM KOREA LTD.
    Zim Rotterdam 10/04 11/03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Lotus 09/24 10/17 CMA CGM Korea
    Northern Jamboree 09/25 10/19 ZIM KOREA LTD.
    Etoile 09/25 10/22 Hyopwoon Inter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Lotus 09/24 10/17 CMA CGM Korea
    Northern Jamboree 09/25 10/19 ZIM KOREA LTD.
    Etoile 09/25 10/22 Hyopwoon Inter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fia Express 09/21 10/06 HMM
    Navios Constellation 09/22 10/03 HMM
    Ds Lotus 09/24 10/07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