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보세창고료 적정한가요?
작성자 안상함 조회 1148 날짜 2019-11-13 12:18:52.1
수입화주 분들께 문의를 드리고자 합니다.
부산항으로 입항하는 LCL 화물들은 대개 부산지역의 보세창고에 입고되어 통관 후 반출시까지 창고료(보관료, 작업료 등 포함)을 지불하고 계시지요?
그런데 이때 지불하는 창고료가 너무도 터무니 없이 비싸서 매번 창고료를 지불할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는데 저만 그런 건가요? 

우선 부산 보세창고의 창고료 계산방식을 살펴보도록 하지요.
창고료를 산출하는 기본 금액은 감정가격+관세입니다. 이 가격을 기준가라 하면
1) 종량료: 기본(1일) R/T * 10,000 + R/T * 3,000 * 보관일수 (기본 1일 제외)
2) 종가료: 기본(1일) 기준가 * 0.37% + 기준가 * 0.12% * 보관일수 (기본 1일 제외)
3) 작업료(상차료): R/T * 5,598 * 용적이 클 경우 정도에 따라 할증

대략 위와 같습니다. 
이 기준으로 계산하면 R/T 6톤에 USD100,000 CIF Busan (환율 1,170 적용), 관세 8%의 화물이 부산에 금요일 입항해서 월요일에 통관 및 반출을 한다면 화주가 지불해야 할 창고료는 대략 \943,100으로 계산됩니다.
우리가 가끔 일반상용창고를 이용할 때와 비교하면 이 금액은 10배가 넘습니다. 이게 과연 적절한 금액인지 도저히 납득을 하기 어렵습니다.
더구나 보세창고는 각 선사 또는 포워더와 계약이 되어 있어서 화주가 보세창고를 지정할 수도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LCL 수입화주를 호구로 보지 않는 바에야 어떻게 이럴 수 있는지??
창고료가 많다고 이의를 제기하면 또 20-30%, 금액이 아주 큰 경우에는 50% 이상도 할인해 주지요. 이건 시장에서 물건 사면서 흥정하는 것도 아닌데 어찌 그럴 수 있는지??
부산 보세창고에는 이런 이의제기를 전담하는 담당자를 별도로 두고 운영하기도 한답니다. 

이 문제에 대해 어떤식으로 이슈화해야 합리적인 요율로 개선이 될 수 있을지 고민 중인데 혹시 저와 동일한 심경을 가진 분들이 많다면 연합해서 추진해 봄이 어떨는지요?
관심이 있는 분들의 고견을 올려주시길 기대합니다.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Sarah 03/30 04/02 Sinokor
    Zim Antwerp 03/30 04/04 MAERSK LINE
    Star Clipper 03/30 04/05 KMTC
  • BUSAN HITACHINA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ri Bhum 03/30 04/02 Heung-A
    Siri Bhum 03/30 04/02 Sinokor
    Eponyma 04/06 04/09 Heung-A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owoo Family 03/30 04/02 Pan Con
    Heung-a Sarah 03/30 04/04 Sinokor
    Sunny Iris 03/30 04/04 KMTC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Chi Wan 04/03 04/23 APL Korea
    Xin Chi Wan 04/03 04/23 HMM
    Xin Chi Wan 04/03 04/23 KMTC
  • BUSAN DAMM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halassa Axia 03/30 04/21 CMA CGM Korea
    Thalassa Axia 03/31 04/28 HMM
    Hyundai Singapore 04/02 04/29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