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13 10:06

중국 SITC, 지난해 순익 2.6조…67% ‘껑충’

평균운임 1000弗 돌파, 매출도 37% 증가


중국 선사 SITC인터내셔널홀딩스의 지난해 순이익이 컨테이너 운임 상승과 비용 절감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신장했다.

SITC인터내셔널홀딩스는 영업보고서에서 2022년 순이익은 전년 대비 67% 증가한 19억5000만달러(약 2조6000억원), 매출액은 37% 증가한 41억1300만달러(약 5조4000억원)를 각각 거뒀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지난해 20피트 컨테이너(TEU)당 평균 운임은 1000달러를 넘어섰다. 운임은 TEU당 1099.60달러로 전년 대비 33% 상승했다. 컨테이너 수송량도 4% 늘어난 326만1900TEU를 일궜다.

컨테이너 수송과 물류사업에 주력하고자 지난해 상반기부터 벌크선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도 운항 모델의 최적화와  서비스 네트워크·일관 서비스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선대 규모는 16만2701TEU(108척)으로 집계됐다. 자사선이 13만6200TEU(84척)로, 평균 선령은 9.7년이다. 아시아역내항로를 중심으로 총 75루프를 운항한다. 컨테이너 데포, 창고 운영 면적은 각각 165만㎡, 15만4000㎡다.

선사 측은 “세계 경제의 정체와 컨테이너선 수송 능력의 대폭 증가에 따라 해운업계는 어려운 과제에 직면할 것”이라면서도 “아시아시장에서는 앞으로도 성장이 전망되고 있으며 운항 효율과 자산 배분의 최적화를 꾀해 업계 개편의 기회를 잡겠다”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ocl Poland 06/20 07/01 CMA CGM Korea
    Hyundai Forward 06/21 07/02 Tongjin
    Hyundai Forward 06/21 07/02 Tongjin
  • BUSAN KOB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ecan 06/15 06/17 Pan Con
    Dongjin Fortune 06/15 06/17 Sinokor
    Pegasus Pacer 06/17 06/19 Taiyoung
  • BUSAN NAGO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oyama Trader 06/15 06/18 Sinokor
    Pos Yokohama 06/16 06/20 Sinokor
    Sunny Dahlia 06/18 06/21 Taiyoung
  • BUSAN NINGBO-ZHOUSH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c Messenger 06/15 06/19 Pan Con
    Wecan 06/16 06/18 Pan Con
    Maersk Campbell 06/16 06/20 MAERSK LINE
  • INCHEO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Hope 06/16 06/23 Pan Con
    Sky Hope 06/19 06/26 KMTC
    Star Explorer 06/20 06/26 Dong Yo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