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AO YU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Hong kong 11/30 12/04 T.S. Line Ltd
    Millennium Bright 12/02 12/06 T.S. Line Ltd
    Asiatic Sun 12/04 12/07 T.S. Line Ltd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Mei Zhou 11/28 12/17 Wan hai
    Xin Mei Zhou 12/01 12/19 CMA CGM Korea
    Hmm Blessing 12/02 12/20 FARMKO GLS
  • BUSAN GENO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 Jasrah 12/05 01/11 Tongjin
    Al Jasrah 12/06 01/11 FARMKO GLS
    Cma Cgm Bali 12/06 01/12 CMA CGM Korea
  • BUSA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Hong kong 11/29 12/13 T.S. Line Ltd
    Surabaya Voyager 12/01 12/08 SITC
    Surabaya Voyager 12/01 12/08 SITC
  • BUSAN TAIPE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ferro 12/04 12/07 MAERSK LINE
    Hansa Rendsburg 12/04 12/07 Wan hai
    Wan Hai 262 12/07 12/08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mainnews_img
현대중공업·대우조선 연내 합병 무산…3개국 승인 남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심사 기한을 내년으로 못 박으면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연내 기업결합(합병)이 무산됐다. EU 집행위원회는 2020년 중반 이후 중단됐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 심사를 지난 19일 재개했다고 밝혔다. 심사 기한은 내년 1월20일이다. EU는 2019년 12월 이후 세 차례나 두 조선사의 합병 심사를 연기한 바 있다. 코로나19와 정보 누락 등이 심사 중단을 선언한 배경이다. 하지만 조선업계에서는 두 메가조선사의 합병이 유럽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해 심사를 지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 1·2위인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합병을 통해 수주전에서 경쟁력 우위를 확고히 다질 수 있다. 규모의 경제 실현은 물론 구매단가를 크게 낮출 수 있다. 다만 선주들이 몰려 있는 유럽에서는 두 조선사의 합병에 따른 신조 선가 상승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일각에서는 EU 내부에서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중 한 곳이 LNG선 사업부를 매각해야 합병 승인이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LNG선과 컨테이너선은 양사가 합쳐질 경우 수주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게 된다. 올 들어 컨테이너선시장 호황에 유럽 선주들은 컨테이너선 발주를 늘린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1~10월 210척의 선박을 수주했다. 컨테이너선과 LNG선이 각각 68척 29척으로 전체 수주량의 절반을 차지한다. 대우조선해양 역시 전체 수주 척수 51척에서 컨테이너선(20척)과 LNG선(7척)의 비중이 50%를 웃돈다. 이번 EU의 발표로 두 조선사의 연내 합병은 사실상 무산됐다. 2019년 3월 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을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확정하고 현물출자 계약을 체결한 후 2년 8개월이나 합병이 표류된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6개국에 합병 심사를 요청했다. EU를 포함해 우리나라 일본 등 총 3개국으로부터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 관련 심사를 받고 있다. 앞서 싱가포르와 카자흐스탄 중국은 경쟁법을 위반하지 않을 것으로 여겨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 심사를 승인한 바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KSG 방송 더보기 더보기

포토 뉴스 더보기

해운지수 그래프
준비중.
준비중입니다.

BUSAN OSAKA

선박명 출항 도착 Line/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