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MANAU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Honolulu 06/02 07/07 ONE KOREA
    Northern Juvenile 06/09 07/14 ONE KOREA
  • BUSAN GU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Goodwill 05/27 06/17 PIL Korea
    Kyowa Stork 05/29 06/10 Dongshin Maritime
    Apl Saipan 05/31 06/07 Tongjin
  • GWANGYANG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Daisy 05/26 05/29 KMTC
    Sinokor Akita 05/27 05/29 H.S. Line
    Sinokor Akita 05/27 05/29 Pan Con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Kwangyang 05/29 07/03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Sounio 05/31 06/30 ZIM KOREA LTD.
    Cape Tainaro 06/07 07/07 ZIM KOREA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mainnews_img
HMM, 두번째 2만4000TEU급 신조선 亞-유럽항로 투입
HMM(옛 현대상선)이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7척 중 2번째 선박을 인도받으며 선대 경쟁력을 더욱 강화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DS4®(DSME Smart Ship Platform)’을 탑재한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 HMM 코펜하겐 >호(사진)를 지난 22일 HMM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7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리즈에 탑재된 DS4® 솔루션은 선주가 육상에서도 항해 중인 선박의 메인 엔진, 공조시스템, 냉동 컨테이너 등 주요 시스템을 원격으로 진단해 선상 유지·보수작업을 지원할 수 있다. 최적 운항경로를 제안해 운항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스마트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개방형 사물인터넷(IoT)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플랫폼’을 활용하면 다양한 소프트웨어와 쉽게 연결, 호환할 수 있다. 운항 중인 선박의 각종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를 해킹 등의 외부 위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사이버 보안 기술도 눈에 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영국 로이드선급으로부터 스마트십 기술과 선박 사이버 보안 인증 상위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최근에는 국내 최고 IT보안업체인 안랩(AhnLab)을 통한 보안성 검증을 거쳤으며, 6월에는 실선 침투 테스트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 선박들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및 에너지 기준을 충족할 수 있게 설계됐다. 배기가스 중 황산화물을 제거할 수 있도록 탈황 장치(스크러버)가 설치됐고, 향후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선박으로도 전환이 가능하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인도 후에도 선주와 협업을 통해 운항 전반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스마트십 기술개발로 이 분야 글로벌 최강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이 HMM을 위해 건조하고 있는 총 7척의 컨테이너선은 올해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돼 아시아-북유럽항로에 투입된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KSG 방송 더보기

포토 뉴스 더보기

해운지수 그래프

준비중.
준비중입니다.

BUSAN OSAKA

선박명 출항 도착 Line/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