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2 10:18:42.0

김천시 물류로봇 이용한 배송서비스 가능성 타진

국토부 디지털 물류실증단지 조성사업 6건 선정
부산·진안·제주도 등 참여




국토교통부는 ‘2021년 디지털 물류실증단지 조성 지원사업’으로 물류서비스 실증 지원사업 4건, 물류시범도시 조성 지원사업 2건 등 총 6건을 선정했다.

이 사업은 디지털 물류체계 구현을 통해 교통혼잡, 안전사고 등 도시의 물류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했으며, 지자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모방식을 통해 참여기관을 모집한 뒤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디지털 물류실증단지 조성 지원사업’은 대상 지역과 내용에 따라 ‘물류서비스 실증 지원’과 ‘물류시범도시 조성 지원’으로 구분했다. 우선 ‘물류서비스 실증 지원’은 로봇·드론 등 스마트 물류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도시에 새로운 물류서비스를 실증하는 사업이며, ‘물류시범도시 조성 지원’은 물류시설, 물류망 등 신규 도시를 대상으로 물류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심사는 서면평가와 발표평가로 두 차례에 걸쳐 사업의 필요성 실현가능성 추진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선정된 지자체, 공공기관은 규모, 특성 등을 감안하여 각 5~2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대상지역의 물류계획을 마련하고, 서비스 실증을 추진하게 된다. 또한 사업관리기관으로 선정된 국토연구원은 선정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우수사례 소개 등 확산활동을 해 나갈 예정이다.

‘디지털 물류서비스 실증’ 지원사업은 스마트 물류기술을 활용한 로봇·드론 배송,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라스트마일 서비스 등 다채로운 실증사업이 선정됐다.
선정된 김천시·경상북도는 로봇·드론배송 등 교통안전 디지털 물류혁신도시로 물류센터와 배송지간 드론 배송, 공공건물·오피스텔을 대상으로 자율형 물류로봇 배송서비스를 실증하고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해 실증 과정상에서의 정보를 수집한다는 구상이다. 그 결과를 분석해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최적 운송 솔루션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 간 협업형 라스트마일 서비스로 선정된 부산광역시는 도심 내 복잡한 교통 여건을 감안해 시범지구(동래 부산진 연제 사상구)를 대상으로 소형 물류거점을 확보하고 친환경 모빌리티를 활용한 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들에게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배달 등 종사자는 업무 강도를 낮추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진안군은 농촌마을(진안 마령 주천 등)을 대상으로 공동 보관함을 설치하고 순회 집화 서비스를 통해 농가에서 직접 발송지까지 가져와야 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역화폐와도 연계해 결제서비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단계적으로 독거어르신 돌봄서비스, 로컬푸드 납품, 주민 간 식자재 나눔 등 생활안전 서비스와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도서지역 특성에 따른 높은 물류비 등 어려움을 개선하고자 공유물류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와 공급자 간 물류거래 서비스(매칭·역경매 결제), 시설정보 공유서비스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 물류시범도시 조성 지원 사업으로 화성 송산그린시티는 지구 특성을 반영해 남측지구는 미래운송 클러스터 등 산업물류 기능에 초점을 두고, 서측지구는 주거, 상업 등 복합개발을 고려해 환경친화형 물류체계 구현에 중점을 두어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미래형 물류시스템 구축을 계획중인 부산 에코델타시티는 시민에게 보다 편리한 생활물류 서비스 제공을 위해 친환경·공동 배송, 테스트베드 조성, 디지털 물류플랫폼 구축 등 미래형 물류시스템 구현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사업들은 지자체, 관계기관 등과 사업내용, 지원규모 등  협의를 거쳐 6월부터 사업에 본격 착수하여 계획 수립과 실증을 수행하게 된다.국토교통부 전형필 물류정책관은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로봇·드론 등 혁신적인 물류 솔루션들이 제시되었으며, 미래를 대비한 시범도시도 선정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스마트 물류체계를 조성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 박재형 기자 jhpark@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