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3 09:30

독일 레누스, 한국 서울 지점 확장 및 철도복합운송 서비스 도입

 
글로벌 물류서비스 제공업체인 독일 레누스(Rhenus)는 지난 11일 복합운송 솔루션을 다각화하기 위해 한국 서울 지점을 확장하고, 한국과 유럽 간의 철도 연결이 포함된 랜드브리지(철도복합운송) 서비스 도입한다고 밝혔다.
 
레누스는 이 서비스를 기반으로 해상 화물보다 최대 40% 더 빠른 운송시간으로 시간에 민감한 화물과 고부가치 화물을 운송하는 시장에 실용적인 대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철도 서비스 내에서 인바운드 및 아웃바운드 시장의 전담 팀과 함께 주간 운항 스케줄 및 도어투도어 딜리버리 서비스를 통해 전체 프로세스의 지속적인 관리를 보장한다.
 
랜드브리지 서비스는 항공 화물 옵션 대비 물류 비용을 절감해 재고 관리를 최적화하고 계획 신뢰도를 높이며, 해상 화물보다 빠른 고도의 안정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여기에는 일간 트레이싱 솔루션이 포함되며 한국과 중국, 폴란드, 러시아와 같은 유럽 국가를 포함한 다양한 컨테이너 픽업 및 드롭오프 위치를 제공해 계획의 유연성을 높인다.
 
시장조사회사인 글로벌인더스트리애널리스츠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이 지속됨에 따라 지난해 미화 1593억달러로 추산됐던 글로벌 철도화물운송 시장은 오는 2026년까지 2053억달러에 도달해 연평균 성장률이 4.3%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레누스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진화하는 공급망 문제 속에서 복합운송 솔루션의 인기가 점점 상승함에 따라 철도 화물 운송에 대한 아시아‧태평양 시장이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에서 레누스의 랜드브리지 서비스 도입은 기존 솔루션 범위를 강화해 고객들에게 보다 원활하게 수출입을 계획할 수 있는 안정적이고 맞춤화된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BINTUL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Fujian 10/20 11/04 SITC
    Bahamian Express 10/20 11/04 SITC
    Port Klang Voyager 10/20 11/04 SITC
  • MASAN PIRAEU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egh Tracer 10/27 11/25 SNH SHIPPING
  • BUSAN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Seoul 10/18 10/31 Sinokor
    Kmtc Manila 10/19 10/28 Heung-A
    Kmtc Chennai 10/19 10/29 Heung-A
  • BUSAN AUCKLAND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Taichung 10/21 11/17 T.S. Line Ltd
    Kmtc Mumbai 10/22 11/16 T.S. Line Ltd
    North Bridge 10/22 11/20 PIL Korea
  • BUSAN KOPE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Corneille 10/17 11/13 CMA CGM Korea
    Maersk Hangzhou 10/21 11/24 MAERSK LINE
    Maersk Horsburgh 10/21 11/29 MAERS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