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10:07

대우조선해양 올해 효자선종은 ‘컨선·탱크선’…수주액 3배↑

누계수주액 88억弗 달성


올 들어 컨테이너선과 탱크선이 대우조선해양의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 두 선종의 수주 증가에 힘입어 대우조선해양의 올해 누계수주액은 전년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의 1~10월 신조선 수주액은 전년 32억6000만달러 대비 2.7배 증가한 87억8000만달러(약 10조4400억원)로 집계됐다. 올해 수주목표인 77억달러를 초과 달성했다.

이 조선사는 10월 한 달 동안 컨테이너선 4척과 액화천연가스(LNG) 1척 등 총 5척을 추가 수주하면서 전체 수주액을 끌어올렸다. 앞서 상선, 해양플랜트 외에 잠수함, 풍력발전설비설치선(WTIV) 등을 확보하며 선종 다각화로 사업 안정성을 높였다.

대우조선해양은 컨테이너선과 탱크선을 중심으로 수주고를 채웠다. 

1~10월 수주척수는 전년 대비 38척 증가한 51척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주 척수는 LNG선 9척, 탱크선 4척 등 13척에 그쳤다. 올해는 컨테이너선 20척, 탱크선 11척, LPG(액화석유가스)선 9척, LNG선 7척, WTIV 1척, 잠수함 1척, FPSO(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 1척, 고정식플랫폼 1기 등을 확보했다.

대우조선해양의 10월 말 현재 수주잔량은 1년 전과 비교해 20% 증가한 219억달러로 확대됐다. 수주잔량 척수도 30척 증가한 109척으로 나타났다.

선종별로는 컨테이너선 32척, LNG선 21척, 탱크선 19척, LPG선 12척, 특수선 등 17척, 드릴선(굴착선) 4척, FPSO 1척, 고정식 플랫폼 1기, FPU(부체식 석유생산설비) 1기, WTIV 1척으로 각각 집계됐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AO YU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Hong kong 11/30 12/04 T.S. Line Ltd
    Millennium Bright 12/02 12/06 T.S. Line Ltd
    Asiatic Sun 12/04 12/07 T.S. Line Ltd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Mei Zhou 11/28 12/17 Wan hai
    Xin Mei Zhou 12/01 12/19 CMA CGM Korea
    Hmm Blessing 12/02 12/20 FARMKO GLS
  • BUSAN GENO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 Jasrah 12/05 01/11 Tongjin
    Al Jasrah 12/06 01/11 FARMKO GLS
    Cma Cgm Bali 12/06 01/12 CMA CGM Korea
  • BUSA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Hong kong 11/29 12/13 T.S. Line Ltd
    Surabaya Voyager 12/01 12/08 SITC
    Surabaya Voyager 12/01 12/08 SITC
  • BUSAN TAIPE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ferro 12/04 12/07 MAERSK LINE
    Hansa Rendsburg 12/04 12/07 Wan hai
    Wan Hai 262 12/07 12/08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