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10 13:08

해운협회, 미국해양大와 “미래 선원 양성 협력” 논의

소형원자로 선박 안전운항 협의


한국해운협회는 9일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 9층 회의실에서 미주립 선원 양성기관인 메인해양대학(MMU)의 제리 폴(Jerry Paul·사진 왼쪽에서 3번째) 총장과 차세대 선원 양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미래 해기 인력 확보를 위해 MMU를 포함해 전 세계 73개 해기사 양성 대학이 소속돼 있는 해양대학국제협회(IAMU)와 협회가 협력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또 해운산업의 친환경 전환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최신 친환경 선박 정보를 제공하는 자문 기구를 구성하고 선원 양성 기관에 기술 자문을 제공하는 내용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더불어 미국의 소형 원자로(SMR) 선박의 상용화 계획과 이 선박을 안전하게 운항하기 위한 인적 자원 개발 중요성도 협의했다.

앞서 해운협회는 한국인 선원 일자리 혁신과 국가 경제 안보 유지를 위해 지난해 11월6일 해양수산부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과 외항해운 노사합의서 및 노사정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협회 양창호 부회장(사진 왼쪽에서 4번째)은 이날 “국적 선대 증가와 해기사 부족이 표면화되고 있어 단기 해기 양성 과정 활성화, 해외 선원 공급 등을 통해 인력 확보를 도모할 것”이라며 “미래 선박을 운영하는 차세대 선원 양성 기관 설립도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17 06/12 07/07 Interasia Lines Korea
    Kmtc Jebel Ali 06/12 07/07 Interasia Lines Korea
    Kmtc Jebel Ali 06/12 07/11 Wan hai
  • BUSAN PHNOMPE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89 06/13 06/27 Wan hai
    Wan Hai 289 06/14 06/27 Interasia Lines Korea
    Teh Taichung 06/15 06/30 Wan hai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17 06/12 07/07 Interasia Lines Korea
    Kmtc Jebel Ali 06/12 07/07 Interasia Lines Korea
    Kmtc Jebel Ali 06/12 07/11 Wan hai
  • BUSAN RIYAD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sl Wasl 06/21 07/25 FARMKO GLS
    Esl Dana 06/23 07/27 FARMKO GLS
    Wan Hai 505 06/26 07/31 Evergreen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urly 06/25 08/11 Evergreen
    Ever Beamy 06/28 08/14 Evergreen
    Ever Bliss 07/04 08/20 Evergreen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