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9 17:42

코로나 여파에도 1~4월 항공운송 수출 증가

컴퓨터 수출 확대 영향…1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항공운송 수출은 올해 4월까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KITA) 보고서에 따르면 누계(1~4월) 항공운송 수출은 컴퓨터 수출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558억 달러를 달성했다. 반도체와 무선통신기기의 항공운송 수출 증가율은 각각 –3.5% -6.6%로 소폭 하락했지만 컴퓨터가 무려 124.1%나 상승하며 전체 항공운송 수출액 증가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해상운송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2% 줄어들며 극심한 부진에 허덕였다. 특히 석유화학 석유제품 자동차 등 주요 품목들의 하락세가 주된 요인이 됐다. 국제 유가 급락에 따른 단가 하락으로 석유화학(-18.5%)과 석유제품(-24.4%)은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였다. 그 밖에 자동차(-18.2%) 일반기계(-6.2%) 철강(-14.9%) 선박(-14.8%) 자동차부품(-14.5%)도 크게 줄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빚은 수출 물류의 영향은 장거리 노선의 항공 운송에 한한 것으로 나타났다. 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중단거리 노선은 1~4월 동안 항공 운임이 2~3배 증가했지만 최근 홍콩 중국 베트남 등 주요 수출국을 중심으로 장거리 노선의 운임은 안정화됐다”고 평가했다.
 
북미‧유럽 지역의 장거리 노선에 대해선 “항공운임이 4~5배 폭등한 이후 코로나19 이전의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며 “주요 항공사들의 국제선 노선 운항 재개, 특별 화물 전세기 투입 등 항공운송 공급 확대가 운임하락의 압력으로 작용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KITA 도원빈 연구원은 “자체 화물전용기 또는 전세기 임대, 우회수송 등 대응이 가능한 대기업과는 달리 중소기업 대부분은 높은 항공운임을 감당하기 어렵다”며 “항공운임 안정화, 화물전세기 투입 지역 확대 등 중소 수출기업 물류 지원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abea 07/03 08/01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301 07/05 07/27 Wan hai
    Wan Hai 301 07/05 08/01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1 07/05 07/23 Wan hai
    Wan Hai 223 07/05 07/23 Wan hai
    X-press Kailash 07/07 07/23 Wan hai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07/02 07/08 Wan hai
    Wan Hai 265 07/03 07/09 Interasia Lines Korea
    Maersk Taurus 07/03 07/18 Woosung Maritime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tra Bhum 07/04 07/07 KPS Shipping
    Easline Ningbo 07/04 07/08 Pan Con
    Sinokor Qingdao 07/05 07/08 Sinokor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7/02 07/08 KMTC
    Sinar Sangir 07/02 07/11 T.S. Line Ltd
    Als Clivia 07/02 07/14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