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7-28 10:21

퍼펙트스톰 불어닥친 해운업, “글로벌 대전환기 대비하라”

제3회 인천국제해양포럼서 각국 전문가들 해양산업 미래비전 공유


수도권 최대 규모의 해양 비즈니스포럼인 제3회 인천국제해양포럼(IIOF 2022)이 지난달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의 여정을 마치고 막을 내렸다.

포럼은 ‘세상이 묻고, 바다가 답한다’라는 대주제로 기조세션과 5개 정규세션, 1개 특별세션 등 총 6개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각 세션마다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 등 15개국 40명의 해양 전문가들이 기후 변화와 공급망 위기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속에서 해양산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 외에도 정부 관계자, 기업인 등 350여 명이 현장에 참석하며 포럼의 열기를 더했다.

이날 개막식에선 포럼 기획위원장인 박종태 인천대학교 총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유정복 인천시장과 이경규 해양수산부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의 환영사 등이 진행됐다. <사피엔스> <호모데우스> 등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이스라엘 저명 역사학자인 유발 노아 하라리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이회성 의장이 기조연설을 맞아 방청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경규 해양수산부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을 대신해 전한 환영사를 통해 “바다는 가장 오래된 삶의 터전이자 미래지향적인 프론티어”라며 “인류 미래를 위해 바다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아끼지 않고 지속 가능한 바다 보전 이용 개발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발 노아 하라리 작가(사진)는 기조연설을 통해 “인류는 기술의 현명한 활용을 통해 번영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라리는 “신기술 발명은 인간이 어떻게 사용하는 지에 따라 득이 될 수도 있고 해가 될 수도 있다”며 “원자력은 도시를 파괴할 수도 있지만 또 저렴하고 깨끗한 전기 생산에 쓰이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명한 기술 활용은 우리가 인간을 어떻게 이해하고 기술과 인간의 관계를 어떤 식으로 바라보는 지에서 출발한다”며 “인간을 수동적 통제 대상이 아닌 능동적인 창조자로 인식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행사 첫째날엔 개회식 및 기조연설을 포함해 ▲해운물류 ▲해양에너지 등 2개 정규 세션이 열렸고, 이후 둘째날 ▲항만네트워크 ▲해양관광 ▲극지·대양 등 3개 정규 세션을 포함해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해양인문학 특별 세션이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인 해운물류 분야에선 미국 경제학자, 대학 교수, 항만해상운송 전문가, 주요 선사 관계자 등이 발표자로 나서 세계 교역환경의 변화와 해양항만산업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좌장을 맡은 권평오 해양대학교 석좌교수는 “수십년 만에 최고 수준의 인플레이션에 따른 각국의 금리 인상과 우크라이나 사태, 글로벌 물류 대란까지 연달아 겹치면서 지금 세계 경제와 교역은 ‘퍼펙트 스톰’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무역뿐 아니라 해운물류 측면에서도 리드할 수 있도록 정부와 관련 업체들이 더욱 합심하고 노력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인교 인하대학교 국제통상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현재 물류 공급망뿐 아니라 항만 서비스 등 여러 요인을 포함해 경제 안보가 중요한 시기를 맞이했다”며 “향후 공급망 재편에 따라 국내 주요 항만의 물동량이 대폭 조정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교수는 “현재 세계 해운물류 시장은 미중 갈등, 디커플링, 대전환(디지털화·그린화) 등 각종 ‘초크 포인트’들이 내재된 암울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과거 세계를 주도하는 미국 유럽 등 리스크 해결사와 갈등 조정자가 없는 가운데 세계 경제가 악화되고 있고,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 등에 따른 식량과 에너지 혼란의 파급력은 내후년까지도 전 세계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펜데믹과 우크라이나 사태 등 연이은 대외악재에 직면한 세계는 향후 국제관계 재정립을 비롯한 대전환기를 맞이할 것이라는 게 정 교수의 주장이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기점으로 국제질서는 미국과 유럽연합 등 우방국 중심의 자유민주주의 세력과 중국과 러시아 주도의 권위주의 세력 간 양 진영의 대립구도가 강화되면서 탈세계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두 세력이 양분화되는 탈세계화 또는 상당 부분은 교류를 하면서 기술 등 특정 분야에선 견제하는 지역화 등 어떤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날 지는 조금 더 두고봐야 할 문제”라면서 “확실한 건 세계 경제가 이전과 완전히 다른 흐름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해운물류기업들은 21세기 신냉전과 공급망 위기에 대한 적절한 이해와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와 중국 등 권위주의 세력을 겨냥한 미국의 강력한 봉쇄 정책은 물류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도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전했다. 정 교수는 “미국의 신봉쇄정책은 오늘날 정책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수출통제제도가 되었다”며 “투자나 서비스, 기술 등에 대한 철저히 차단하는 방향으로 바뀌었고, 심지어 인력 이동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과거 신냉전체제에서 운영됐던 미국의 CoCom(대공산권수출통제제도)는 일종의 자발적 형태로 운영되어 왔지만, 현재의 수출통제제도는 향후 유럽연합 등 우방국들이 지켜져야 할 규범으로까지 만들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 결과 중국과의 교역량이 전체 영업실적의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인천항도 향후 비즈니스 전망의 상당 부분을 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실제로 중국은 최근 미국의 대중국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쌍순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정책은 외부 경제 불확실성에 대응하고 탄탄한 내수 경제를 구축해 국내와 국제 경제 순환의 상호 연계를 추구하고자 추진된 성장전략이다. 정 교수는 이 정책의 기본 방침은 결국 중국의 완결형 내수 경제 체제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론 중국과 교역량이 많은 인천항에 악영향을 끼칠 거란 분석이다.

국제 정세의 대전환 못지 않게 다가오는 환경 규제에 따라 해운업이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최영순 HMM 컨테이너 항로영업관리본부 본부장은 “환경문제는 더 이상 단순한 문제가 아니라 선사들의 생존 그 자체를 위협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이슈 중 하나”라며 “벌써 내년부터 선박 속도와 탄소배출량 규제가 잇따라 시행되며 일부 탄소배출권까지 구매해야 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주요 환경단체에선 선사들을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바라 보고 있으며, 기존에 사용하던 벙커C유는 사양산업 형태로 가고 있고 친환경 연료에 대한 개발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벙커C유를 100% 대체할 수 있는 에너지는 공급적인 차원에서 아직까진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본부장은 “현재 HMM은 5년 안에 120만TEU 이상의 친환경 선박 위주로 규모 확대를 꾀하는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친환경 선박뿐 아니라 항만 터미널과 물류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UWAIK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imon 12/06 01/17 Always Blue Sea & Air
    Cma Cgm Zheng He 12/11 01/08 CMA CGM Korea
    Ym Welcome 12/13 01/19 HS SHIPPING
  • INCHEON DJIBOUT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Ming Zhou 20 12/11 01/12 Eagle
    TBN-PIL 12/12 01/12 PIL Korea
    Ever Beady 12/18 01/13 Evergreen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Earth 12/08 02/01 Tongjin
    Hyundai Earth 12/08 02/01 Tongjin
    Hyundai Neptune 12/11 02/04 Tongjin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WOSCO 12/15 01/29 Chun Jee
    TBN-WOSCO 12/29 02/12 Chun Jee
    TBN-WOSCO 01/12 02/26 Chun Jee
  • BUSAN SAIP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Jabal 12/11 01/06 PIL Korea
    Cma Cgm Herodote 12/13 12/20 Tongjin
    Kyowa Falcon 12/14 12/23 Kyowa Korea Maritim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