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7 14:44

한국해양대, 신남방·신북방 국가로의 진출 전략 모색

2019 해운물류 국제콘퍼런스 성료

2019년도 해운물류 국제 콘퍼런스가 지난 26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 컨퍼런스홀에서 열렸다. 

한국해양대학교가 주최하고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양방향 해운물류전략 수립을 논하기 위해 러시아, 중국, 베트남, 미얀마, 국내 진출기업 등이 발표자로 나섰으며, 100여명의 국내 해운항만물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신남방 국가의 해운물류 기업들의 국제적 규모의 확장 전략 현황 ▲신북방 국가의 해운물류 기업들의 국제적 규모의 확장 전략 현황 ▲국내 해운항만물류 기업들의 방향성과 기업전략에 관한 전문가 종합토론 등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기조연설 나선 부산항만공사 박호철 해외협력사업단장은 신남방, 신북방 국가 진출을 위한 해운항만물류전략 수립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싸이버로지텍 최장림 대표는 신방방국가 물류 진출을 위한 오라인 플랫폼 구축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세션 1에서는 ‘신남방 국가의 해운물류 기업들의 국제적 규모의 확장 전략 현황’이라는 주제 로 베트남 호치민 공과대학 Lam 교수가 물류 산업의 발전을 통한 베트남과 대한민국의 경제 협력 촉진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미얀마 해양대 Elly Win 교수가 대한민국과 미얀마 두 국가 간의 물류 현황 및 협력 내용을 발표했고, 해양진흥공사 윤산호 실장은 해운물류기업을 위한 투자 및 지원전략에 대한 소개를 했다.

세션 2는 ‘신북방 국가의 해운물류 기업들의 국제적 규모의 확장 전략 현황’이라는 주제로, 중국 연변대학교 안국산 교수가 두만강지역 항만 중심의 국제물류협력 현황과 국내 물류기업의 진출 시 고려 사항들을 소개하였다. 뒤이어 러시아 국영 선사의 Eugene Stepochkin 부장은 북방 물류 거점 구축을 위한 국제물류협력에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니코로지스틱스 박순환 소장은 북방 물류 환경 및 자사의 북방물류시장 사업 진출 현황을 소개했다. 

세션 3은 해운항만물류 기업들의 해외진출 전략과 방향성에 대한 종합적인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신남방, 신북방 국가로의 기업 진출을 위한 다각적 협력 추진이 논의됐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BERBE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Setia 08/12 09/25 PIL Korea
  • BUSAN MUND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elmonte Express 08/05 09/03 Interasia Lines Korea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ayma 08/07 08/29 ONE KOREA
    Tayma 08/09 08/31 Tongjin
    Emirates Wafa 08/11 09/01 Kukbo Express
  • BUSAN ROTTERD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erete Maersk 08/05 09/08 Hamburg Sud Korea
    Merete Maersk 08/06 09/10 MAERSK LINE
    Mol Trust 08/07 09/18 HMM
  • BUSAN AJM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mirates Wafa 08/11 09/07 FARMKO GLS
    Maliakos 08/11 09/11 PIL Korea
    Sydney Trader 08/15 09/18 Always Blue Sea & Ai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