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11:35

임기택 IMO 사무총장 연임 최종 승인

제31차 총회서 174개 모든 회원국 지지 받아

국제해사기구(IMO) 제31차 총회에서 임기택 사무총장의 연임이 174개 모든 회원국의 지지와 축하 속에 4일 오전(현지시각) 최종 승인됐다.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직 임기는 4년으로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하다. 

정부는 임 사무총장의 전문역량과 재임 중 업무성과를 바탕으로 먼저 40개 이사국으로부터 연임에 대한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지난해 11월에 열린 제121차 국제해사기구 이사회에서 임기 연장안을 통과시키는 성과를 이루었다. 

이번 총회에서 모든 회원국의 지지로 연임이 최종 승인됐으며, 이로써 임기택 사무총장은 2016년에 제9대 사무총장으로 취임한 이래 2023년까지 8년 동안 유엔기구 수장을 맡게 된다.

임 사무총장은 상선 승선경력과 30년간의 해양수산 분야 공무원 재직 경력 등을 통해 실무와 행정능력을 고루 갖춘 종합 행정가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재임기간 중 스마트‧친환경 해운을 강조한 ‘2018-2023년 국제해사기구 전략계획’을 채택해 향후 국제해사기구가 새롭게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것과 ‘국제해사기구 선박온실가스 감축 초기전략’을 채택하는 등 환경규제를 강화해 지속가능한 해운 및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노력해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리 정부는 이번 임기택 사무총장 연임을 계기로 해사 안전과 해양환경 보호 분야의 국제규제에 대한 대응체계를 재정비하고, 해운 및 조선 관련 산업계, 학계 및 정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 국제대응 역량을 갖춘 전문가를 적극 육성해 선도적인 의제 발굴 등을 통해 국제 표준화를 주도하고, 국제규제로 인해 형성되는 새로운 관련 산업분야를 선점해 우리 해양산업의 신성장동력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임기택 사무총장의 연임 승인과 국제해사기구 A그룹 이사국 10연속 진출을 계기로 해양강국으로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입지를 다지는 한편, 해사 분야의 주요 정책을 주도해 관련 산업계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돌파구를 찾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GOTHEN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10/30 12/10 Evergreen
    Ever Bonny 11/06 12/17 Evergreen
    Madrid Maersk 11/06 12/18 MSC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Bangkok 10/29 11/17 ONE KOREA
    Wan Hai 173 10/29 11/23 Wan hai
    Als Clivia 10/29 11/28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Valence 10/29 11/12 Heung-A
    Kmtc Xiamen 10/29 11/12 KMTC
    Najade 10/29 11/12 SITC
  • BUSAN LAO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be 11/04 12/01 Chun Jee Shipping
    Emirates Sana 11/11 12/08 Chun Jee Shipping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10/29 11/04 KMTC
    Hansa Duburg 10/29 11/07 T.S. Line Ltd
    Als Clivia 10/29 11/10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