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 18:10

머스크, 외항선사 첫 칭다오항 ‘컨’ 취급량 200만TEU 돌파

지난달 30일 축하행사 열려


덴마크 머스크가 외항 선사로는 처음으로 중국 칭다오항에서 컨테이너 취급량 200만TEU를 돌파하는 데 성공했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머스크의 <머스크다뉴브>호가 칭다오항 컨테이너터미널에 입항하며 지난해(1~12월) 컨테이너취급량 200만TEU를 돌파, 머스크와 산둥항만그룹 칭다오항의 장기전략적합작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날 열린 축하행사엔 머스크 극동정기선센터의 허립흔(쉬리신) 총재, 산둥성항만그룹 당서기 겸 동사장인 곽고원(후오가오위엔) 등 관련 인사들이 참석했다.

머스크는 1993년 칭다오항에 첫 번째 항로를 개설한 이래, 현재 16개 항로가 기항하고 있다. 컨테이너 취급량도 초기 1만TEU에서 지난해 취급량이 200만TEU를 돌파했다.

머스크 극동정기선센터 허립흔 총재는 “머스크는 장기적 파트너로서 칭다오항터미널 작업효율 및 서비스의 질을 세계 항만의 선두 수준을 유지해 왔다”며 “몇 년간 칭다오항의 머스크 선석효율은 세계 1위였다”고 말했다.

허 총재는 이어 “칭다오항과 머스크는 항만 선사 일체화 합작을 심도 있게 추진, 선석의 정확한 예보, 선박 적시 접안, 선박 종합운영효율 등의 부문에서 부단한 합작모델을 만들어 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칭다오항의 누계 컨테이너 취급량 2000만TEU 돌파와 연간화물취급량 6억t 돌파를 축하드리며 머스크는 중국 고객에게 일체화된 앤드투앤드 물류서비스를 제공토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산둥항만그룹과 머스크그룹이 광활한 합작공간과 발전전망이 있음을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 상하이=박노언 통신원 nounpark@hanmail.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1 03/19 Wan hai
    Wan Hai 223 03/01 03/19 Wan hai
    Buxmelody 03/03 03/19 Wan hai
  • BUSAN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Stockholm 02/25 02/28 MAERSK LINE
    Easline Dalian 02/25 02/29 KMTC
    Easline Dalian 02/26 02/28 Sinotrans Korea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02/27 03/04 Wan hai
    Wan Hai 265 02/28 03/05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302 03/01 03/11 Wan hai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VOSTOCHNY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sa Falkenburg 02/29 03/02 SASCO
    Hansa Falkenburg 02/29 03/02 Sinokor
    Navios Tempo 02/29 03/04 MAERS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