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15:44

부산시, 中 훈춘시와 손잡고 해양물류 교류협력

교류협력 의향서 체결



부산시와 중국 훈춘시의 협력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훈춘시(琿春市)와 해양물류 교류협력을 추진하고자 ‘부산-훈춘 해양물류 교류협력 의향서 체결식’을 17일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의향서 체결식에는 훈춘시 측 고옥룡 훈춘시당위원회 서기를 비롯한 오현철 훈춘국제협력시범구 관리위원회 중-러 상호무역구 관리국장, 정은철 훈춘시정부 외사판공실 주임 등 총 5명이 참석했다.

교류협력 의향서는 ▲양 도시가 해양·물류·경제, 관광과 관련한 영역에서 교류와 협력 적극 추진 ▲양 도시에서 개최하는 해양·물류·경제, 관광관련 각종 행사에 적극 참가하고 편의 제공 ▲소속 공무원의 상호 방문·연수 지원 ▲해양·물류·경제·관광관련 기업·연구기관·대학 등 단체의 교류와 협력 적극 장려 ▲양 도시를 경유하거나 연결하는 복합운송 적극 협력, 연구과제 및 사업을 공동으로 발굴·시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훈춘시는 동북 3성을 배후지로 두고 러시아, 북한과 접경하고 있는 지리적 요충지이며, 중국 대륙으로 진출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관문도시로 육상과 해상 복합운송로의 기점이다.

이번 중국 훈춘시와의 해양물류 교류협력 네트워크 구축은 지난해 5월 북방도시 순방과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개최를 통해 부산이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중추도시 역할을 확고하게 하기 위해 시가 선제적으로 북방물류 개척의 지역적 교두보를 만들기 위하여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훈춘은 동북아 최대의 환적항만 도시이자 물류 요충지로,  훈춘에서 교역되는 수산물 등이 부산항으로 바로 운송된다면 내륙 육상 운송거리 단축으로 시간과 비용이 절감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실질적이고 다양한 상호협력 방안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ACKSON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Jamboree 02/19 03/18 ONE KOREA
    Zim Rotterdam 02/22 03/23 MAERSK LINE
    Belita 02/22 03/26 CMA CGM Korea
  • INCHEO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everence 02/18 02/19 CK Line
    Reverence 02/18 02/19 SITC
    Reverence 02/18 02/19 Taiyoung
  • BUSAN MIAM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elita 02/22 03/24 CMA CGM Korea
    Columbine Maersk 02/27 03/31 MSC Korea
    Cma Cgm La Scala 02/29 03/31 CMA CGM Korea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Tacoma 02/18 03/02 Tongjin
    Maersk Herrera 02/18 03/02 MAERSK LINE
    San Vicente 02/18 03/03 MAERSK LINE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Iris 02/18 02/21 Heung-A
    Padian I 02/18 02/21 SOFAST KOREA
    Isara Bhum 02/18 02/22 SI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