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6:08

한러항로/ 러 장기 연휴로 몰동량 하락

지난해 물동량 주당 평균 3639TEU…전년比 4.7% 상승


1월 한러항로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1월 7일까지 지속된 러시아의 장기 연휴로 물동량이 감소하면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한러항로는 지난해 약 19만TEU로 주당 3639TEU의 물동량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주당 평균 3474TEU와 비교하면 약 4.7% 늘어났다. 이같은 물동량 신장세는 작년 하반기 주당 4천TEU를 육박하는 호성적을 낸 것이 한몫했다. 한국발 보스토치니행 화물은 2071TEU를 기록해 전년대비 4%, 블라디보스토크행은 1568TEU를 기록해 4.5% 각각 늘었다.

설 연휴를 앞두고 우리나라에서는 물량 밀어내기가 나타나지 않은 반면 중국발 선복은 빠듯했다. 화물적재율(소석률)은 평균 80%를 기록했다.

주요 취항선사들은 “작년 12월 중순 이후 물동량 하락이 시작돼 우리나라와 중국의 설 연휴 때 바닥을 찍고 2월부터 서서히 회복하는 패턴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겨울이 예년보다 비교적 따뜻해 극동러시아 항만의 동절기 적체현상은 발생하지 않았다. 한러항로는 자동차반제품(CKD) 전자제품 건설중장비 등이 강세를 보였다.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TEU)당 400달러 안팎으로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러항로는 지난해 12월1일부터 황산화물 배출 규제로 인한 저유황유 할증료(LSS)를 TEU당 30달러를 부과하고 있다.

한편 프랑스 CMA CGM은 자회사 APL과 별도로 진행했던 한러항로 서비스를 1월1일부로 자사 브랜드로 통합했다. 업계에서는 한국발 화물이 강한 APL과 중국발 화물이 강한 CMA CGM의 극동러시아 서비스의 통합으로 선복 효율을 꾀하고 수익성을 높일 것으로 풀이했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1 03/19 Wan hai
    Wan Hai 223 03/01 03/19 Wan hai
    Buxmelody 03/03 03/19 Wan hai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omar Aurora 02/26 02/28 Heung-A
    Sitc Jiangsu 02/26 02/28 SITC
    As Columbia 02/26 02/28 Sinokor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omar Aurora 02/26 02/28 Heung-A
    Sitc Jiangsu 02/26 02/28 SITC
    As Columbia 02/26 02/28 Sinokor
  • BUSAN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asline Dalian 02/26 02/28 Sinotrans Korea
    Vita N 02/26 02/28 Dong Young
    Green Ace 02/26 02/29 Dongjin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02/27 03/04 Wan hai
    Wan Hai 265 02/28 03/05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302 03/01 03/11 Wan hai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