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0 16:48

평택항 물동량 사상 최초 70만TEU 돌파

지난해 4.9% 증가한 72만3천TEU 처리
 



평택항이 불투명한 대외 여건에도 적극적인 동남아 시장 개척으로 개항 이래 처음으로 70만TEU 고지를 넘어섰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지난해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72만3427TEU를 기록, 2018년의 68만9853TEU에 견줘 4.9%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평택항은 국내 주요항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신고했다. 지난해 부산항은 1.1% 성장하는 데 그쳤고 인천항과 광양항은 각각 -1.1% -1.3%의 뒷걸음질 행보를 보였다. 지난해 전국 평균 성장률은 0.5%였다.

공사 측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등 대외 무역여건 악화에도 사상 최초로 70만TEU를 돌파했다고 전했다. 

최근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는 동남아지역 교역 활성화가 실적 호조의 배경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신규항로 개설이 잇따른 베트남 물동량은 3만9984TEU를 기록, 2018년의 1만2520TEU에서 47.4%했다. 베트남은 수출 35.6%, 수입 57.5% 등 수출입 물동량 모두 높은 성장률로 평택항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이어 가장 많은 물동량을 처리한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태국 물동량도 31.2% 늘어난 1만2367TEU를 거뒀다. 중국 물동량은 4.8% 성장한 61만3433TEU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경기평택항만공사 문학진 사장은 “올해도 경기도와 공동으로 동남아지역을 대상으로 한 전략적인 항만마케팅으로 수출입화물 유치와 항로 증설을 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선사 포워더 화주 대상 화물유치 인센티브 지원, 경기도 중소수출기업 물류지원 사업 등 다양한 항만 물류 활성화 정책을 벌일 예정이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ROTTERD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ol Tradition 04/06 05/25 HMM
    Cma Cgm Georg Forster 04/08 05/18 CMA CGM Korea
    Al Mashrab 04/09 05/13 HMM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 Bridge 04/06 04/12 Heung-A
    Msc Mirjam 04/06 04/20 MAERSK LINE
    Merkur Horizon 04/06 04/21 MAERSK LINE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shine X 04/07 04/09 CMA CGM Korea
    As Fiona 04/07 04/09 HMM
    Mcc Andalas 04/07 04/10 MAERSK LINE
  • INCHEON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Florida Bay 04/06 04/22 HMM
    Wan Hai 301 04/09 04/27 Wan hai
    Kmtc Surabaya 04/10 04/25 KMTC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hattanooga 04/07 04/11 KMTC
    Chattanooga 04/08 04/11 CK Line
    Chattanooga 04/08 04/11 Heung-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