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15:05

씨랜드-머스크 韓-동남아서비스 인천항 기항

<머스크 야무나>호 18일 인천신항 입항
 


덴마크 머스크의 자회사인 씨랜드-머스크(옛 MCC트랜스포트)의 ‘IA8’ 서비스가 인천항에서 개시됐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씨랜드-머스크의 신규 동남아시아 서비스 IA8에 투입된 <머스크 야무나>호가 18일 오전 인천신항 한진컨테이너부두에 첫 기항했다고 밝혔다.

해당 노선의 운항구간은 인천-다롄-신강-칭다오-롄윈강-탄중펠레파스-싱가포르-자카르타-수라바야-자카르타-탄중펠레파스-싱가포르-홍콩-지룽-인천 순이며, 5500TEU급 선박 6척이 투입된다.

IPA는 ‘지난해 두 차례의 포트마케팅에 걸쳐 씨랜드-머스크를 대상으로 수도권 접근성 등 인천항의 장점을 설명한 바 있다.

이번 신규 서비스 개설로 인천발 인도네시아 서비스는 주당 총 3회로 늘어나 화주의 선택 폭이 넓어졌으며, 동남아시아 물동량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사 측은 “이번에 개설한 IA8 서비스 외에도 인천발 베트남, 태국 물동량 유치를 위해 오는 23일 호찌민, 램차방 등을 기항하는 신규 서비스 IA88의 개설을 확정했으며, 인천항 서비스 다양화를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도 “올해 초 글로벌선사 ONE의 서비스 개설에 이어 신규 항로 개설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새롭게 개설되는 항로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펼쳐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머스크는 덴마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선사로,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전 세계 컨테이너 선사 선복량 보유 기준으로 2019년도에는 전체 1위를 차지했으며 이달 총 2개 서비스 개설을 통해 인천항에서 총 3개의 서비스를 운영하게 되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Iris 03/29 04/02 KMTC
    Sunny Lily 03/29 04/05 KMTC
    Heung-a Sarah 03/30 04/02 Sinokor
  • BUSAN HITACHINA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ri Bhum 03/30 04/02 Heung-A
    Siri Bhum 03/30 04/02 Sinokor
    Eponyma 04/06 04/09 Heung-A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owoo Family 03/30 04/02 Pan Con
    Heung-a Sarah 03/30 04/04 Sinokor
    Sunny Iris 03/30 04/04 KMTC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Chi Wan 04/03 04/23 APL Korea
    Xin Chi Wan 04/03 04/23 HMM
    Xin Chi Wan 04/03 04/23 KMTC
  • BUSAN DAMM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halassa Axia 03/30 04/21 CMA CGM Korea
    Thalassa Axia 03/31 04/28 HMM
    Hyundai Singapore 04/02 04/29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