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10:05

스위스 MSC, ‘코로나영향’ 황산화물 규제 위반 적발돼

UAE당국, 9200TEU급 선박 입항금지령


스위스 컨테이너선사 MSC가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처음으로 적발된 선사가 됐다.

아랍에미리트(UAE) 연방교통국(FTA)은 MSC의 9200TEU급 컨테이너선 <엠에스씨조애너>(MSC Joanna, 2006년 건조)호가 연료탱크에 규정에 적합하지 않은 고유황유(HSFO) 700t을 보유한 것을 적발해 해당 선박의 자국 항만 1년간 기항금지, 선장 법적 조치 등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황산화물 배출 규제 발효 이후 대형 선사가 적발된 첫 사례다.

IMO는 올해 1월1일부로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0.5% 이하로 규제하고 있다. 기존 고유황유 연료를 계속 사용할 경우 스크러버(탈황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3월 이후엔 스크러버를 설치하지 않은 선박의 연료 탱크에 고유황유를 적재하는 것도 금지됐다. 

MSC는 대만 에버그린 등과 함께 황산화물 규제 대응으로 스크러버 설치를 채택했다. 하지만 스크러버 설치 수요가 몰린 데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중국 수리조선소가 가동을 중단하면서 공사가 지연되고 있다. 

MSC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스크러버 설치 공사를 진행하는 중국 조선소가 대부분 폐쇄됐다”며 “<엠에스씨조애너>도 스크러버 설치가 지연된 선박 중 하나로, 오는 6월께 설치공사를 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해운조사기관인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17일 현재 스크러버 설치를 위해 운항을 멈춘 컨테이너선은 117척에 달한다. 이 중 MSC 선박은 20척 이상으로 가장 많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MANAU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Honolulu 06/02 07/07 ONE KOREA
    Northern Juvenile 06/09 07/14 ONE KOREA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Qingdao 05/27 06/06 Heung-A
    Cordelia 05/27 06/09 T.S. Line Ltd
    Kmtc Qingdao 05/28 06/07 KMTC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Qingdao 05/27 06/05 Heung-A
    Cma Cgm Antoine De St Exupery 05/27 06/07 CMA CGM Korea
    Maersk Leon 05/27 06/09 MAERSK LINE
  • BUSAN GU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Goodwill 05/27 06/17 PIL Korea
    Kyowa Stork 05/29 06/10 Dongshin Maritime
    Apl Saipan 05/31 06/07 Tongjin
  • GWANGYANG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Daisy 05/27 05/29 Dong Young
    Sinokor Akita 05/27 05/29 H.S. Line
    Sinokor Akita 05/27 05/29 Pan Co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