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09:39

IPA, 민간기업과 합심해 인천북항 경쟁력 강화

인천북항 유류부두 현안사항 해결 업무협의체 발족


인천항만공사(IPA)가 인천북항 유류부두에 입항하는 선박의 통항 안전성을 확보하고 물동량 증대를 위해 민간과 머리를 맞댄다.

IPA는 SK인천석유화학, 인천항도선사회와 인천북항 유류부두의 입출항 선박의 통항 안전성을 높여 물동량 증대를 도모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관계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무진으로 구성된 업무협의체를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SK인천석유화학이 운영 중인 인천북항 유류부두는 2017년 1711만t, 2018년 1799만t의 물동량을 처리하는 등 매년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으나, 1항로 북측구간 내 일부 저수심 구간(해저배관)으로 대형 유조선의 원활한 입출항에 제한이 있었다.

15만t급 대형선박이 입항하는 경우 여수 등에서 20% 양하 후 인천항으로 입항하고 있으며, 여수 등에서 하역한 20%의 유류는 다시 내항 운송(연안 운송)을 통해 인천으로 재입항하는 구조적인 문제를 지니고 있다.

또한 1항로 북측구간은 저수심 구간으로 인해 통항선의 항행위험도가 높고, 인천북항 입항부는 유조선과 북항 잡화선과의 교행이 빈번한 곳으로 통항 안전성 확보가 필요한 구간이었다.

IPA는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관계기관이 업무협의체를 구성해 상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항로폭 확장 또는 전면수역 활용 등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기관별 역할분담을 통해 최적의 개선방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3개 기관은 관련업계의 의견을 수렴·반영하면서 선박조종시뮬레이션 등 기술적인 검토도 병행하여 추진할 계획으로,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 될 경우 약 100만t의 물동량을 추가확보하고 통항 안전성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IPA 신용범 건설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 및 협의체 구성이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이 협업한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인천항 발전을 위해서 필요한 경우 이러한 협의체를 지속적으로 구성·운영해 문제해결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 인천=김인배 통신원 ivykim@shinhanship.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HANOUK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Guangdong 06/03 06/13 SITC
    Tamina 06/03 06/16 Woosung Maritime
    Wan Hai 173 06/05 06/18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ante 06/05 06/25 STAR OCEAN LINE
    Zante 06/05 06/25 KMTC
    Zante 06/05 06/26 T.S. Line Ltd
  • BUSA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umei Shanghai 06/03 06/07 Heung-A
    Xiumei Shanghai 06/03 06/07 SITC
    Jtba1 06/03 06/11 KMTC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Oak 06/04 06/07 KMTC
    Sunny Oak 06/04 06/07 KMTC
    Als Ceres 06/06 06/08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Tainaro 06/07 07/07 ZIM KOREA LTD.
    Santa Linea 06/21 07/21 ZIM KOREA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