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09:40

유럽항로, 코로나 여파로 물동량 20% 곤두박질

4월 114만TEU 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유럽항로 물동량이 큰 폭으로 뒷걸음질 쳤다.

컨테이너트레이드스터티스틱스에 따르면 4월 아시아 16개국발 유럽 54개국행(유럽수출항로) 컨테이너 화물량은 전년 동월 대비 20% 감소한 114만321TEU를 기록,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2월의 30% 이후 2개월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이다. 2월엔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측 생산저하가 요인이었다면 4월은 유럽지역 수요 부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출발지별로, 중화권발 화물이 17% 감소한 85만4201TEU, 동북아시아발 화물이 26% 감소한 13만6359TEU, 동남아시아발 화물이 28% 감소한 14만9760TEU를 각각 기록했다. 중화권 감소폭은 다른 지역보다 작았으며, 공급 자체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4월 유럽발 아시아행(수입항로) 물동량은 10% 감소한 64만449TEU였다. 도착지별로, 중화권행 화물이 9% 감소한 35만752TEU, 동북아시아행 화물이 4% 감소한 14만 5670TEU, 동남아시아행 화물이 18% 감소한 14만3983TEU를 각각 기록했다.

1~4월 누계 실적은 유럽수출항로가 14% 감소한 465만3768TEU, 수입항로가 4% 감소한 254만1402TEU였다.

물동량 감소에도 운임은 선복 감축과 유럽지역 컨테이너 부족 현상이 지속되면서 상승세를 띠었다.

영국 해운조사기관인 드류리에 따르면 4월 유럽항로 운임은 40피트 컨테이너 기준으로 상하이-로테르담이 전년 동월 대비 2% 상승한 1840달러, 요코하마-로테르담이 7% 상승한 2590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로테르담-상하이는 71% 상승한 1880달러, 로테르담-요코하마는 47% 상승한 2040달러였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Frisia Goteborg 08/10 08/13 MAERSK LINE
    Sunny Iris 08/10 08/15 Heung-A
    Sunny Iris 08/10 08/15 Sinokor
  • BUSAN CAIME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cx Pearl 08/16 09/01 ONE KOREA
    Acx Crystal 08/23 09/08 ONE KOREA
    Acx Diamond 08/30 09/15 ONE KOREA
  • BUSAN HALDI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Prestige 08/19 09/16 PIL Korea
    Hyundai Platinum 08/26 09/23 PIL Korea
    Ever Breed 08/28 10/06 Evergreen
  • INCHEO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8/13 08/20 Wan hai
    Wan Hai 302 08/14 08/20 Interasia Lines Korea
    Monaco Maersk 08/15 08/20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VISAKHAPATN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8/13 09/04 Wan hai
    Wan Hai 302 08/14 09/12 Interasia Lines Korea
    Buxmelody 08/15 09/04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