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1:16

캐세이퍼시픽항공, 인천-홍콩 국제선 임시 항공편 운항

오는 12월6일부터 주 1회 운항

 
캐세이퍼시픽항공은 지난 2일 인천과 홍콩을 잇는 항공편을 오는 6일부터 주 1회 운항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장기간 국제선 노선 중단으로 교민, 유학생, 기업 출장자의 불편을 해소할 방침이다. 단,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해당 항공편의 운항 여부와 기간이 변동될 수 있다.
 
임시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은 홍콩 도착 또는 경유가 가능하다.
 
인천발 왕복 노선 도착지는 ▲홍콩 ▲유럽(영국 런던, 스위스 취리히) ▲미주(미국 로스앤젤레스, 캐나다 밴쿠버) ▲호주(멜버른, 시드니)다. 편도 노선으로는 ▲대만 타이베이 ▲필리핀 마닐라 ▲유럽(스위스 취리히, 영국 런던) ▲미주(미국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캐나다 토론토, 밴쿠버) ▲호주(멜버른, 시드니)가 있다.
 
호주·대만 노선은 캐세이퍼시픽 예약발권부를 통해서만 예약이 가능하다.
 
국내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통해 홍콩에 도착한 후, 캐세이퍼시픽 항공편으로 최종 목적지에 도착하는 연결편도 운항한다.
 
가능 노선으로는 ▲호주(시드니, 멜버른, 퍼스) ▲뉴질랜드 오클랜드 ▲유럽(독일 프랑크푸르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영국 런던, 맨체스터) ▲필리핀 마닐라 ▲싱가포르 ▲대만 타이베이와 미주 및 동남아 지역의 일부 도시다.
 
국내 항공사와 연결되는 모든 항공편은 캐세이퍼시픽 예약발권부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임시 항공편 노선 및 예약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캐세이퍼시픽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각국의 출입국 조건이 상이하므로 출국 전 확인이 필요하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harlotte Schulte 01/25 02/05 STAR OCEAN LINE
    Kmtc Mumbai 01/25 02/05 STAR OCEAN LINE
    Mp The Mcginest 01/26 02/05 T.S. Line Ltd
  • BUSA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dpuma 01/27 01/29 ONE KOREA
    Green Wave 01/28 01/30 ONE KOREA
    Yangming Initiative 01/28 01/31 T.S. Line Ltd
  • BUSAN ASUNCI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ontevideo Express 01/31 04/01 ONE KOREA
    Msc Avni 02/07 04/08 ONE KOREA
    Seaspan Osprey 02/14 04/15 ONE KOREA
  • INCHEO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3 01/28 02/18 Wan hai
    Sitc Hainan 01/29 02/25 SITC
    Jakarta Bridge 01/30 02/18 Wan hai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Damla 01/24 02/26 MAERS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