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09:26

한진, 원클릭 ‘스케일업 서비스’ 론칭

고객 이커머스 사업에 필요한 제휴서비스 추천‧연결

 
한진이 지난 18일 ‘원클릭 택배서비스’ 가입 고객의 비대면(이커머스) 사업 성장을 돕는 원클릭 ‘스케일업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스케일업 서비스는 원클릭 택배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간단한 설문 참여만으로 이용 패턴 등을 자동으로 분석해 전자상거래에 필요한 서비스를 추천하고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원클릭 택배서비스는 지난 2019년 10월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의 일환으로 원클릭 고객의 지속적인 사업성장을 지원 하기 위해 론칭했다. 이는 소상공인과 1인 판매자가 합리적인 가격과 간편한 기능으로 택배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현재 가입 고객이 2만개사를 돌파했다.
 
한진은 이를 위해 지난해 11월 퀵·당일배송, 풀필먼트, 해외판매지원, 쇼핑몰 고도화, 쇼핑몰 통합관리, 부자재 구매대행 업체인 가비아 로지스팟 등 14개 제휴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울러 원클릭 택배서비스 홈페이지를 리뉴얼해 모바일앱 호환, 현금영수증‧세금계산서 발행 간소화, 세분화된 통계 및 현황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론칭을 기념해 오는 2월23일까지 ‘스케일업 서비스’ 페이지에서 설문 참여 고객 대상으로 오픈 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1명에게 ‘애플워치6’, 10명에게 ‘내지갑속과일’ 기프트카드, 100명에게 베스킨라빈스 블록팩 4개 세트 모바일상품권을 증정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한진택배 홈페이지 및 원클릭 택배서비스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진은 앞으로도 제휴 범위 확대 및 해외판매 물류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제휴사와 데이터 간편 연동을 위한 솔루션 기능을 개발하는 등 이커머스에 필요한 모든 백오피스(Back-office)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종합 플랫폼으로서 CSV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URR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Maya 03/03 04/09 ZIM KOREA LTD.
    Msc Amsterdam 03/10 04/16 ZIM KOREA LTD.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Unity 02/25 03/26 Interasia Lines Korea
    Mcc Tokyo 02/27 03/14 MAERSK LINE
    Charleston 02/27 03/14 OOCL Korea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2/26 04/02 Evergreen
    Hyundai Earth 02/28 04/24 Tongjin
    Ever Brace 03/05 04/09 Evergreen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2/26 04/02 Evergreen
    Hyundai Earth 02/28 04/24 Tongjin
    Ever Brace 03/05 04/09 Evergreen
  • GWANGYANG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3 02/27 03/21 Wan hai
    Wan Hai 303 02/27 03/26 Interasia Lines Korea
    Hyundai Paramount 03/04 03/31 PI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