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1-06-07 09:29

창간 50주년 단체장 축사/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김경석 이사장

해양안전강국 향한 항해 함께 이어가야
‘코리아쉬핑가제트’ 창간 5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해운·항만·물류 분야 종합 언론으로서 전문적이고 실용적인 뉴스와 선박운항스케줄 제공으로 업계 발전에 기여해 오신 데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코리아쉬핑가제트는 지난 1971년 창간, 해운과 무역업계를 잇는 가교역할을 통해 우리나라가 수출입국이자 해운강국으로 성장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해왔습니다. 동시에 급변하는 서비스 환경에 대응하며 해운물류업계의 최신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콘텐츠와 시스템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전례 없는 코로나19 팬데믹은 해운과 항만, 물류 업계에도 높은 변동성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위기가 기회라는 일념으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맞춤형 로드맵을 제시, 해운·항만·물류 분야의 탄탄한 기반을 바탕으로 해운강국으로의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저희 공단도 이에 발맞춰 해양안전강국으로의 항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공단은 2019년 7월, 새롭게 출범한 후 선박 검사와 여객선 안전운항관리 및 기술개발 등 기존 업무를 고도화하고, 해양사고안전체계 구축과 해양안전문화 확산 등 안전한 바닷길 조성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굳건한 해양안전의 바탕 위에서 해운·물류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모쪼록 공단의 해양안전 활동과 주요 사업에도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도 코리아쉬핑가제트가 해운강국 발전에 기여하길 기대하며, 창간 50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UBL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efit 09/01 10/11 Evergreen
  • BUSAN LAEM CHAB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Voyager 08/11 08/18 CK Line
    Starship Taurus 08/11 08/18 Heung-A
    Sky Orion 08/11 08/19 Dongjin
  • BUSAN CHICAG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Together 08/14 08/30 ONE KOREA
    Hyundai Neptune 08/21 09/23 ONE KOREA
    Ym Trophy 08/26 09/30 ONE KOREA
  • BUSAN NORFOL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Kumsal 08/13 09/12 ZIM KOREA LTD.
    Vms 08/14 08/17 ONE KOREA
    Gustav Maersk 08/14 09/11 ZIM KOREA LTD.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Truman 08/12 08/23 CMA CGM Korea
    Ym Travel 08/12 09/05 HMM
    Hyundai Neptune 08/21 09/15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