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1-09-09 11:44

“나이지리아 정유소 가동 유조선 시황에 악영향”

2022~2023년부터 운영


나이지리아에서 건설 중인 정유소가 운영에 들어갈 경우 유조선 시황에 악영향을 미칠 거란 분석이 나왔다.

미국 포텐앤드파트너스는 “정유소 가동으로 나이지리아의 원유 수출과 석유제품의 수입이 줄어들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포텐은 대서양항로에서 대형(LR) 유조선, 중형(MR) 유조선, 핸디사이즈 등의 시황이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이지리아 단고테그룹은 라고스 레키프리존에 2017년부터 일일 65만배럴의 생산능력을 가진 정유소를 건설 중이다. 

운영 시기는 2022~2023년으로,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NNPC)는 이미 이 정유소에 일일 30만배럴의 원유를 공급하기로 계약했다. 정유소가 가동하면 휘발유 하루에 약 33만배럴, 가스오일 등 총 약 24만배럴, 제트연료 6만배럴 등이 생산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나이지리아는 휘발유를 중심으로 일일 약 47만배럴의 석유제품을 수입하고 있다. 포텐은 “이 정유소가 가동하면 그 만큼 수입 거래가 사라지며 시황에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지난 5년간 나이지리아산 원유는 수에즈막스를 중심으로 수출돼 왔다. 이 정유소가 가동하고 수출이 줄어들면 수에즈막스 시황의 하락이 예상된다.

포텐은 “단고테그룹의 정유소가 가동할 경우 나이지리아를 비롯한 서아프리카 지역의 원유·석유제품의 수급 상황이 크게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agoya 01/23 01/30 Pan Con
    Starship Taurus 01/24 01/29 Heung-A
    TBN-SEALS 01/24 02/10 SEALS KOREA
  • PYEONGTAEK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Vostochny Voyager 01/24 01/25 EAS SHIPPING KOREA
    Vostochny Voyager 01/24 01/25 Sinokor
    Resurgence 01/26 01/28 Doowoo
  • BUSAN NA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ONE 02/03 02/06 ONE KOREA
    TBN-ONE 02/10 02/13 ONE KOREA
  • BUSAN SOKH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Lisbon 01/28 02/24 Wan hai
    Emirates Wafa 01/31 03/30 HS SHIPPING
    Hyundai Jakarta 02/02 03/05 PIL Korea
  • PYEONGTAEK RIZH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izhao Orient 01/24 01/25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6 01/27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8 01/29 Rizhao International Ferry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