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2-18 11:03

KMI, 베트남 물류비 상승세 지속 전망

 
 
베트남 물류시장의 수요와 공급 불균형이 지속되면서 물류비가 올해 말까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에 따르면 베트남 해운시장 내 신규 선박의 취항은 내년과 내후년까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운송수단에 대한 공급이 더욱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급 감소와 더불어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등 여러 대외 변수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지난 몇 년간 베트남 물류시장의 물류비는 코로나19 발생 이전 시기와 견줘 3~4배 가량 증가했다. 이러한 물류비 증가는 기업의 수익 감소로 이어져 베트남 수출입 기업에 큰 타격을 입힐 것으로 예상했다.
 
베트남 물류협회도 수급 불균형에 따른 물류비 상승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그 결과 베트남 수출기업의 수익성 하락이 이어질 전망이다.
 
베트남 현지 식품제조기업인 남비엣씨푸드 JSC 관계자는 “올해 초 제품 수출을 위해 컨테이너 400개 임대를 계획했으나 사용 가능한 컨테이너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수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업은 지난해 지출한 총 물류비가 약 530억동(VND)으로, 이는 2020년 총 물류비 대비 약 3배에 달한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NANJI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l Bright 02/10 02/21 COSCO Shipping Korea
    Consistence 02/13 02/24 COSCO Shipping Korea
    Bal Bright 02/17 02/28 COSCO Shipping Korea
  • BUSAN CONSTAN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Tuticorin 02/05 03/13 CMA CGM Korea
    Zim Carmel 02/06 03/13 ZIM KOREA LTD.
    Gfs Prestige 02/06 03/29 Always Blue Sea & Air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ean Mermoz 02/05 03/15 CMA CGM Korea
    Hmm Dublin 02/06 03/17 FARMKO GLS
    Zim Carmel 02/06 03/28 ZIM KOREA LTD.
  • BUSA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ean Mermoz 02/05 03/05 CMA CGM Korea
    Ym Welcome 02/09 03/10 Yangming Korea
    Cma Cgm Trocadero 02/12 03/12 CMA CGM Korea
  • BUSAN YANG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nah Schulte 02/05 03/01 ONE KOREA
    Hyundai Bangkok 02/08 03/16 BEST CARGO
    Kmtc Shenzhen 02/09 02/28 SITC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