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6 14:16

창간 51주년 단체장 축사/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삼석 회장

항만물류산업 전반 여론의 창구로 기능해야
코리아쉬핑가제트 창간 5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971년 창간부터 항만물류산업 발전을 위해 국내외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여 우리나라가 동북아 물류 중심국가, 해운강국으로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해온 점에 대해 항만물류업계를 대표하여 감사드립니다.

항만물류산업은 우리나라 수출입 물류의 99.7%를 처리하고 있는 국가기간산업으로 경제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세계 주요 항만과의 경쟁력에서 뒤떨어지지 않도록 객관적이고 올바른 정보 전달과 건전한 대안을 제시하는 언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코리아쉬핑가제트가 항만물류업계를 비롯한 항만물류산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 있는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여론의 창구로서의 기능을 충실히 수행해주길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창간 5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코리아쉬핑가제트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PE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32 06/23 07/06 Wan hai
    Wan Hai 292 06/28 07/15 Wan hai
    Kmtc Dalian 07/06 07/24 PIL Korea
  • INCHEON SAN ANTONI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32 06/23 08/21 Wan hai
  • BUSAN NOVOROSSIY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ceda 06/23 08/28 Always Blue Sea & Air
    Hyundai Privilege 06/26 08/28 Always Blue Sea & Air
    Yuan Xiang Fen Jin 06/30 09/04 Always Blue Sea & Air
  • INCHEON VALPARAIS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Vortex River 06/28 09/03 JS LINE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damastos 06/24 07/08 Always Blue Sea & Air
    Sm Yantian 06/29 07/10 Tongjin
    Sm Yantian 06/29 07/10 T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