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8-08 09:44

IPA, 중부지역 산업단지 화주기업 직접 찾아 인천항 이용 장점 알려

인천항 인근 산업단지 및 수도권 포함한 중부권 화주기업 마케팅 추진


인천항만공사(IPA)는 수도권 등 중부지역 산업단지 화물을 인천항으로 유치하기 위해 각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현재 IPA는 ▲제1선 타깃지역을 인천 남동, 부평, 주안 산업단지 ▲제2선 타깃지역을 시화·반월, 김포, 검단, 부천 ▲제3선 타깃지역을 경기북부·남부지역, 충청권으로 분류하고 인천항 설명회, 1:1면담, 설문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IPA는 가장 근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상호 간 탄탄한 네트워크가 형성되어있는 제1선 타깃 지역 화주기업과는 상시 연락 체계를 구축하고, 원활한 수출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상시 제공하는 등 꾸준한 고객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제2선 타깃지역 산업단지는 화물 유치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인천항 이용 및 인지도에 관한 인식’을 조사 중이며, 수도권에 위치한 인천항의 지리적 장점을 강조하고 물류비 절감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인천항 이용 경험이 없는 중·소 수출입 화주기업을 방문해 1:1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12일에는 IPA는 시화지역 내 여성 CEO 40여 명을 대상으로 인천항의 장점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으며, 인천항 이용 애로점과 물류 관련 문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개별 면담을 진행 중이다.

또한 같은 달 29일에는 부천시 산업단지를 찾아 ▲인천항 컨테이너 정기노선 ▲물류흐름 단계별 비용 절감 방안 ▲화주기업 대상 인센티브 세부내용 등 인천항 경쟁력에 대해 설명했다.

제3선 타깃 지역은 화주기업의 수출입 화물을 국내 여러 항만으로 분산하지 않고 인천항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오는 10월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기 위해 준비 중에 있다.

IPA 이정필 마케팅실장은 “중부지역 중·소 화주기업의 물류 프로세스 효율화와 비용 절감을 위해 타깃지역 별 설명회를 기획됐다”며, “인천항의 물동량 증대를 위해 더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PIL 10/09 11/10 PIL Korea
    Ever Own 10/16 11/11 Evergreen
    Ever Own 10/16 11/13 Evergreen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9/29 10/29 ONE KOREA
    Leverkusen Express 10/01 10/22 Yangming Korea
    Gfs Prestige 10/02 10/29 HS SHIPPING
  • BUSA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9/29 11/03 Yangming Korea
    Snoopy 09/29 11/12 Always Blue Sea & Air
    Cma Cgm Montmartre 10/03 10/31 CMA CGM Korea
  • BUSAN HOUS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Marvel 09/30 10/30 HMM
    Msc Vanessa 09/30 11/14 ZIM KOREA LTD.
    Marcos V 09/30 11/17 ZIM KOREA LTD.
  • BUSAN RIYAD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9/29 10/28 Tongjin
    Southampton Express 09/29 10/28 Tongjin
    Snoopy 09/29 11/17 Always Blue Sea & Ai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