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10-05 09:09

‘12만弗서 5만弗로’ 컨용선료 한달새 반토막

운임 하락에 동반 침체


시황 하락으로 컨테이너선 임차 비용도 급락하고 있다.

영국 해운조사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4000TEU급 컨테이너선의 일일 용선료는 9월 말 현재 5만5000달러를 기록, 한 달 전 12만달러에서 반 토막 났다. 지난해 평균 6만7000달러에 비해선 1만달러 이상 떨어졌다. 

이 선형 용선료는 올해 3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에 비해 10배 이상 오른 뒤 8월까지 고공행진을 이어가다 9월 들어 급락했다. 

컨테이너선 용선 시장은 2020년 하반기부터 세계적인 물류난과 운임 상승세에 힘입어 오르막길 행보를 시작한 뒤 올해 3월부터 8월까지 최고치를 찍었다. 

하지만 9월 이후 북미 등 시장 상승을 주도했던 주요 항로의 공급망 혼란이 진정되고 운임도 하락세를 타면서 용선료도 동반 급락하는 모습이다. 특히 선형을 가리지 않고 한 달 새 2분의 1 수준으로 곤두박질 쳤다. 

방콕막스로 불리는 1700TEU급 컨테이너선 용선료는 9월 말 2만5000달러로 파악된다. 한 달 전의 4만8000달러에서 48% 하락했다. 고점을 찍은 3월에 비해선 60%(4만달러)나 떨어졌다. 지난해 평균인 3만4000달러보다도 1만달러가량 낮은 수준이다. 

6800TEU급 선박 용선료는 8월 13만8000달러에서 9월 7만5000달러로, 46% 급락했다. 이 선형 용선료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간 14만달러에 육박하는 고점을 유지하다 불과 한 달 만에 7만달러대로 주저 앉는 심각한 부진을 보여줬다. 

3월부터 8월까지 17만달러대를 기록했던 9000TEU급 컨테이너선 용선료는 지난달 11만달러 선으로 30% 이상 하락했다. 

최근의 컨테이너선 시황 흐름에 미뤄 용선료는 약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상하이해운거래소에 따르면 9월30일자 컨테이너선운임지수(SCFI)는 1923을 기록, 2020년 11월 말 이후 약 2년 만에 2000달러대 아래로 떨어졌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UWAIK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imon 12/06 01/17 Always Blue Sea & Air
    Cma Cgm Zheng He 12/11 01/08 CMA CGM Korea
    Ym Welcome 12/13 01/19 HS SHIPPING
  • INCHEON DJIBOUT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Ming Zhou 20 12/11 01/12 Eagle
    TBN-PIL 12/12 01/12 PIL Korea
    Ever Beady 12/18 01/13 Evergreen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Earth 12/08 02/01 Tongjin
    Hyundai Earth 12/08 02/01 Tongjin
    Hyundai Neptune 12/11 02/04 Tongjin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WOSCO 12/15 01/29 Chun Jee
    TBN-WOSCO 12/29 02/12 Chun Jee
    TBN-WOSCO 01/12 02/26 Chun Jee
  • BUSAN SAIP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Jabal 12/11 01/06 PIL Korea
    Cma Cgm Herodote 12/13 12/20 Tongjin
    Kyowa Falcon 12/14 12/23 Kyowa Korea Maritim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