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28 17:31

대만 3대 해운사, 운임하락에 3분기 외형·내실 쌍끌이 후퇴

완하이라인, 누적 영업익·순익 ‘적자전환’


대만 3대 선사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운임 급락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두 자릿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이 크게 나빠졌지만 덴마크 머스크, 이스라엘 짐라인 등 일부 선사가 영업이익 적자를 거둔 것과는 다른 행보를 보였다.

영업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에버그린의 3분기 매출액은 1년 전과 비교해 57% 감소한 728억대만달러(약 3조원), 영업이익은 78% 감소한 231억대만달러(약 9500억원), 순이익은 78% 감소한 219억대만달러(약 9000억원)를 각각 기록했다.

양밍해운의 매출액은 64% 감소한 359억대만달러(약 1조5000억원)였다. 영업이익은 29억대만달러(약 1200억원)를 기록, 전년 동기 499억대만달러에서 94% 후퇴했다. 순이익은 94% 감소한 28억대만달러(약 1100억원)를 냈다.

완하이라인은 영업이익이 전년 224억대만달러에서 89% 감소한 25억대만달러(약 1000억원)를 기록했다. 순이익은 89% 감소한 25억대만달러(약 1000억원)에 그쳤다. 매출액은 61% 감소한 250억대만달러(약 1조원)였다.

대만 3대 선사의 올해 3분기 누적 실적도 전년에 비해 크게 악화됐다.

에버그린의 1~9월 매출액은 전년 대비 60% 감소한 2070억대만달러(약 8조5000억원), 영업이익은 89% 후퇴한 358억대만달러(약 1조5000억원), 순이익은 90% 감소한 320억대만달러(약 1조3000억원)로 각각 집계됐다. 

같은 기간 양밍해운의 매출액은 66% 감소한 1079억대만달러(약 4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96% 감소한 63억대만달러(약 2600억원), 순이익은 96% 감소한 61억대만달러(약 2500억원)였다.

완하이라인의 1~9월 매출액은 66% 감소한 750억대만달러(약 3조1000억원), 영업이익은 -19억대만달러(약 -800억원)를 기록, 전년 932억대만달러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순이익 역시 전년 931억대만달러에서 적자 전환한 -19억대만달러(약 –800억원)로 집계됐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rzan 03/02 04/21 HMM
    Tihama 03/09 04/28 HMM
    Ever Bliss 03/14 05/09 Evergreen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riental Bright 02/23 02/28 Heung-A
    Wan Hai 235 02/23 03/02 Interasia Lines Korea
    Kmtc Ulsan 02/25 03/03 Pan Con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Cleveland 02/27 03/09 CMA CGM Korea
    Ym Welcome 03/01 03/13 HMM
    President Eisenhower 03/05 03/16 CMA CGM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en Jian 23 02/23 03/13 T.S. Line Ltd
    Esl Nhava Sheva 02/24 03/13 T.S. Line Ltd
    Wan Hai 308 02/25 03/24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APAP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Virgo 03/02 04/23 MSC Korea
    Cma Cgm Benjamin Franklin 03/04 04/04 CMA CGM Korea
    TBN-MSC 03/09 04/30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