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09:57

오션얼라이언스, 올해 38개 서비스에 컨선 325척 투입

'Day4' 서비스 4월부터 실시


프랑스 CMA CGM과 중국 코스코, 대만 에버그린, 홍콩 OOCL 등 4개 해운사로 구성된 전략적제휴그룹 오션얼라이언스는 지난 9일 ‘Day4 Product’ 서비스를 발표했다.

4개 선사 임원진은 최근 오션얼라이언스의 'Day4' 계약 체결에 관한 행사를 가졌다.

오션얼라이언스는 태평양 19개, 아시아-유럽 7개, 아시아-지중해 4개, 대서양 2개, 아시아-중동 4개, 아시아-홍해 2개 등 총 38개의 노선을 올해 4월부터 가동한다. 부산항에는 총 11회 취항한다. 지난해 발표한 ‘Day3’와 비교해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총 선복량은 380만TEU 규모이며, 컨테이너선 투입 척수는 330척에서 325척으로 5척 줄어든다.

CMA CGM의 최고경영자(CEO)인 로돌프 사드는 “오션얼라이언스가 2027년까지 동맹 기간을 연장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Day4를 발표하며 CMA CGM의 경쟁력과 서비스 품질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계약을 통해 고객의 이익을 위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션얼라이언스에 속한 4개 해운사는 지난해 1월 2027년까지 동맹 기간을 연장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결성된 오션은 초기 5년간의 협력과 5년간의 옵션 갱신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당초 선사들의 동맹은 2022년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이번 합의를 통해 2027년까지 계약 기간을 5년 더 연장하게 됐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onny 07/08 08/18 Evergreen
    Ever Bliss 07/15 08/25 Evergreen
    Ever Brave 07/22 09/01 Evergreen
  • BUSAN NEW ABU DHAB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Wellbeing 07/11 08/11 HMM
    Hamburg Express 07/18 08/18 HMM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Long Beach 07/10 08/14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kadimos 07/12 08/11 ZIM KOREA LTD.
    Cape Kortia 07/19 08/18 ZIM KOREA LTD.
    Zim Rotterdam 07/26 08/25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CMA CGM 07/09 08/01 CMA CGM Korea
    Seamax Darien 07/10 08/03 ZIM KOREA LTD.
    Westwood Rainier 07/10 08/06 Hyopwoon Inte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