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09:00

파나마운하 2월부터 담수할증료 부과

가툰호 수위저하 대응


파나마운하청(ACP)은 기록적인 가뭄으로 운하 중앙에 위치한 가툰호 수위가 저하됨에 따라 다음달부터 통항요율을 인상한다고 20일 밝혔다.

ACP는 2월15일부터 길이 125피트(약 38미터) 이상의 선박에 대해 일률적으로 1만달러의 담수할증료(Fresh Water Surcharge)를 부과할 예정이다.

또 가툰호 수위의 변화에 따라 1~10% 범위 내에서 기존 통항요율을 인상하거나 인하할 계획이다.

통항예약요금과는 별도로 선폭에 따라 1척당 1500~5000달러를 부과할 방침이다.

일일 통항 선박수도 제한할 방침이다. 통항하기 48시간 전까지 마쳐야 하는 사전 예약 수를 현재의 31척에서 27척으로 4척 줄인다.

파나마운하는 길이 93㎞의 갑문형 운하지만 대서양에 가까운 위치에 인공호수인 가툰호가 있다. 해발 26m의 가툰호를 정점으로 태평양 측과 대서양 측이 각각 4개의 갑문으로 나누어진 물의 계단으로 이어져 있다.

선박이 통과할 때마다 가툰호의 물이 대량으로 사용되는데 지금까지는 주변 산에서 물이 공급되어 수위가 유지됐다.

하지만 최근 주변 도시의 생활용수 증가와 수년에 걸쳐 강우량이 예년평균을 밑도는 가뭄으로 물 부족이 심각해졌다. 특히 지난해는 예년보다 강수량이 20%나 감소해 과거 70년간 5번째로 비가 적은 해로 기록됐다.

ACP는 이에 대응해 지난해 통항 선박의 수심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다. 그 결과 컨테이너선들의 선적이 제한되면서 북미동안항로 시황이 상승하는 효과를 누렸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1 03/19 Wan hai
    Wan Hai 223 03/01 03/19 Wan hai
    Buxmelody 03/03 03/19 Wan hai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ingbo 02/27 02/29 Chung Tong Shipping
    Nordocelot 02/27 02/29 KMTC
    Navios Amaranth 02/27 02/29 KPS Shipping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