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8 14:21

獨 하파크로이트 1분기 영업익 2200억…28%↓

재고자산 평가절하 영향


독일 컨테이너선사 하파크로이트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년 전에 비해 두 자릿수 뒷걸음질 친 것으로 나타났다.

하파크로이트는 18일 영업보고를 통해 1분기 영업이익 1억7600만달러(약 2200억원), 순이익 2700만달러(약 330억원)를 각각 거뒀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1분기 2억4300만달러에서 28% 후퇴한 실적을 신고했으며, 순이익도 지난해 1분기 1억900만달러에서 75.2% 급감했다.

반면 매출액은 36억8400만달러(약 4조5400억원)로 전년 34억7800만달러와 비교해 5.9% 증가했다. 컨테이너 수송량이 300만TEU를 돌파한 데다 평균 운임이 상승한 게 외형 확대 배경으로 꼽혔다. 

국제해사기구(IMO)의 SOx(황산화물) 규제에 따른 저유황유 사용으로 연료 비용이 t당 98달러에서 523달러로 상승한 결과, 운송 비용은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여기에 유가 하락으로 벙커유 재고가 약 6400만달러(약 800억원) 평가절하되며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선사 측은 “1월부터 시작한 국제해사기구의 SOx 규제로 비용이 증가하며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며 “코로나 감염 확대에 따른 악영향은 2분기에 미칠 것이며 하반기부터 경기가 서서히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파크로이트가 1분기에 수송한 컨테이너는 20피트 컨테이너(TEU) 305만3000개로 전년 동기 292만9000개 대비 4.2% 늘었다.

대서양 태평양 중동 중남미의 물동량은 48만1000TEU 47만2000TEU 39만1000TEU 74만4000TEU로 늘어난 반면, 극동아시아 인트라아시아의 물동량은 56만7000TEU 21만2000TEU로 감소했다.

평균 운임은 TEU 당 1094달러를 기록, 전년 동기 1079달러 대비 15달러 상승했다. 대서양 중동 인트라아시아 운임이 1405달러 788달러 611달러로 상승한 반면, 태평양 중남미 운임은 1326달러 1162달러로 하락했다.

이 해운사의 보유 컨테이너 선복량(용선 포함)은 1년새 254만2000TEU에서 258만7000TEU로 확대됐다.

하파크로이트 최고경영자(CEO) 롤프 하벤 얀센은 “하반기에 세계 경제가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이라는 전제를 바탕으로, 현재의 불확실성과 계획된 절감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며 “낮은 수요에 대응해 서비스 네트워크를 조정하고 운송장비 및 네트워크 등 모든 항목에서 비용절감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tt Senari 07/13 07/19 CK Line
    Mtt Senari 07/13 07/19 Pan Con
    Heung-a Akita 07/15 07/21 Dong Young
  • INCHEON PASIR GUD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7/16 08/03 Wan hai
    Northern Guard 07/18 08/02 KMTC
    Buxmelody 07/18 08/03 Wan hai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Kortia 07/19 08/18 ZIM KOREA LTD.
    Zim Rotterdam 07/26 08/25 ZIM KOREA LTD.
    Tianjin 08/02 09/01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Koi 07/16 08/08 CMA CGM Korea
    Santa Teresa 07/17 08/10 ZIM KOREA LTD.
    Ballenita 07/17 08/13 Hyopwoon Inter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Koi 07/16 08/08 CMA CGM Korea
    Santa Teresa 07/17 08/10 ZIM KOREA LTD.
    Ballenita 07/17 08/13 Hyopwoon Inte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