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14:23

해운조합, 국민여행주간 무제한 할인패스 쏜다

섬으로(1+1) 패스 구매하면 여객선 이용 50% 할인


한국해운조합(KSA)은 국민 여행주간을 맞아 섬 여행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국민 여행주간엔 온 국민이 국내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해운조합은 총 31개 선사의 여객선 71척이 함께하는 섬으로(1+1) 이벤트를 통해 섬 여행과 해상관광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무제한 할인권인 섬으로(1+1) 패스를 4900원에 구매하면 평일 50%, 주말 20%의 할인된 가격으로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다. 또 1+1 이벤트를 통해 1매 가격으로 섬으로 패스 2매의 혜택도 누린다.

해운조합이 그간 섬 여행과 해상관광 활성화를 위해 진행해 왔던 ‘바다로’ 사업이 만 34세 이하의 청년층만을 대상으로 했다면 섬으로(1+1) 행사는 연령 제한 없이 전 국민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섬으로(1+1) 패스는 가보고 싶은 섬 홈페이지(island.haewoon.co.kr)를 통해 온라인 구매가 가능하다. 

올해 국민 여행주간은 기존 2주에서 확대된 19일간(7월1~19일) 진행되며 여객선을 포함해 철도 고속버스 등 다양한 교통수단의 이용 혜택을 제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경기 활성화와 국내여행 수요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abea 07/03 08/01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301 07/05 07/27 Wan hai
    Wan Hai 301 07/05 08/01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1 07/05 07/23 Wan hai
    Wan Hai 223 07/05 07/23 Wan hai
    X-press Kailash 07/07 07/23 Wan hai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07/02 07/08 Wan hai
    Wan Hai 265 07/03 07/09 Interasia Lines Korea
    Maersk Taurus 07/03 07/18 Woosung Maritime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tra Bhum 07/04 07/07 KPS Shipping
    Easline Ningbo 07/04 07/08 Pan Con
    Sinokor Qingdao 07/05 07/08 Sinokor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7/02 07/08 KMTC
    Sinar Sangir 07/02 07/11 T.S. Line Ltd
    Als Clivia 07/02 07/14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