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09:39

덴마크 머스크, ‘700억 투자’ 해운 탈탄소 공동연구기관 설립

日 NYK 등 6곳 파트너로 참여


해운사와 조선사 선급협회 등이 참여해 해운산업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공동연구기관을 설립한다.

덴마크 선사 AP묄러-머스크는 6개 업단체와 함께 코펜하겐에 해운 탈탄소화를 연구하는 비영리단체인 ‘머스크매키니묄러센터’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창립 파트너 명단엔 일본선사 NYK를 비롯해 독일 만에너지솔루션 지멘스에너지, 미국 카길 미국선급협회(ABS)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등이 포함됐다.

센터는 머스크 창업자 일가가 운영하는 AP묄러재단로부터 4억크로네(약 720억원)의 투자를 받아 창립하게 된다. 연말께 문을 열기 위해 이달 중에 정식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센터는 2~3년간 에너지 연료 선박기술 행정 등 다양한 분야 인력을 100명 정도 영입해 탄소 무배출 선박 상용화를 목표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기술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파트너사에서 전체 인력의 3분의 1을 투입하고 3분의 2를 새롭게 모집한다는 구상이다. 

센터 초대 수장엔 머스크의 전 기술담당 부사장인 보셀럽시몬센이 선임됐다. 머스크 쇠렌스코 대표이사(CEO)는 센터 이사직을 맡았다. 

쇠렌스코는 “탈탄소화라는 야심찬 목표 실현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신기술 투자와 사회 실장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Frisia Goteborg 08/10 08/13 MAERSK LINE
    Sunny Iris 08/10 08/15 Heung-A
    Sunny Iris 08/10 08/15 Sinokor
  • BUSAN CAIME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cx Pearl 08/16 09/01 ONE KOREA
    Acx Crystal 08/23 09/08 ONE KOREA
    Acx Diamond 08/30 09/15 ONE KOREA
  • BUSAN HALDI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Prestige 08/19 09/16 PIL Korea
    Hyundai Platinum 08/26 09/23 PIL Korea
    Ever Breed 08/28 10/06 Evergreen
  • INCHEO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8/13 08/20 Wan hai
    Wan Hai 302 08/14 08/20 Interasia Lines Korea
    Monaco Maersk 08/15 08/20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VISAKHAPATN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8/13 09/04 Wan hai
    Wan Hai 302 08/14 09/12 Interasia Lines Korea
    Buxmelody 08/15 09/04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